고스트나인 "2명 탈퇴, 슬퍼하기보단 으쌰으쌰…새로운 시작"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그룹 고스트나인이 탈퇴 이후 새로운 시작을 앞둔 각오를 전했다.

25일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그룹 고스트나인 새 미니앨범 'NOW : Who we are facing'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그룹 고스트나인(손준형, 이신, 최준성, 이강성, 프린스, 이우진, 이진우)이 25일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새 미니앨범 'NOW : Who we are facing'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마루기획]

고스트나인은 컴백 전 두 명이 탈퇴하며 7인 체제로 재정비를 했다. 이와 관련, 손준형은 "준비하는 과정에서 어려움 없었다면 거짓말이다. 멤버가 줄었기 때문에 힘든 부분도 있었지만 그 기분에 빠져 있으면 안된다고 생각했다. 의기투합해서 더 좋은 작품을 만들자고 했다. 그래서 '컨트롤'이 나온 것 같다"며 "멤버들끼리도 '슬퍼하지 말고, 남은 우리끼리 으쌰으쌰 해보자'는 말을 많이 나눴다"고 말했다.

이어 고스트나인은 "새로운 시작이라 해도 될 정도로 7명이 선보이는 행보다. '컨트롤'로 대중의 마음을 '컨트롤'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고스트나인의 신보 'NOW : Who we are facing'은 '중독적인 샤우팅'과 '마에스트로'라는 키워드를 통해 다채로운 스토리텔링을 펼친다. 특히 '지금 우리가 마주하는 존재는 누구인가?'라는 주제 아래 특별한 만남과 지금 이 순간의 소중함에 대해 노래한다.

타이틀곡 'Control'은 마치 지휘를 하는 듯한 비유를 사용해 마음속에 있는 두려움, 슬픔, 후회 등은 잠시 넣어두고 나에게 오라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완성도 높은 곡과 더불어 뮤직비디오도 놓칠 수 없는 묘미다. 괴테의 시 '마왕'을 모티브로 삼은 스토리는 각자 다른 방식의 죽음의 문턱 앞에 놓여있는 순간의 파격적인 모습을 보여주며 죽음에서 벗어나려 안간힘을 쓰는 느낌을 보여줄 예정이다.

한편 고스트나인 신보는 25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