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내년부터 '친환경 팜오일'만 쓴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CJ제일제당이 내년부터 친환경 국제 인증을 받은 팜오일만 쓰기로 했다.

CJ제일제당은 내년부터 B2B(기업간 거래)용 팜오일을 'RSPO(지속가능한 팜오일 생산을 위한 협의체인)' 인증 제품으로 모두 전환한다고 25일 밝혔다.

팜오일 생산시설 증가로 인한 삼림파괴, 대기오염 등 환경문제와 원주민 인권 침해 등 사회문제를 최소화하는 데 동참하겠다는 취지다.

CJ제일제당 CI [사진=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은 2017년 RSPO 협회에 정식회원으로 가입해 적법한 절차에 따라 생산한 팜오일을 구매하고 있다. 일반 가공식품 제조나 소비자 판매용으로는 팜오일을 사용하지 않고 있으며, 프랜차이즈 등 B2B 고객사 요청에 따라 일반 팜오일과 인증 받은 팜오일을 구분해 제공, 관리해 왔다.

새로 RSPO 인증을 받게 되는 팜오일은 연간 2천톤으로, 기존의 인증 받은 팜오일과 합하면 연간 3천500톤 수준이다. 내년부터 국내 사업장에서 사용하고 순차적으로 글로벌 자회사, 공급업체 등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자연에서 자연으로 돌아가는' 선순환 실현을 위해 진정성 있는 실천과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