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부동산, 13년來 가장 큰 위축…소비·국가사업 차질 우려


중국 정부, 안정조치 병행하면 연착륙 가능할 것…위험요인 상존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최근 중국 부동산 거래량 낙폭이 13년 만에 가장 크게 나타나는 등 부동산 시장 위축 조짐이 뚜렷하게 나타나는 가운데 중국 정부가 연착륙을 위한 조치를 취할 것으로 진단된다. 다만 중소형 개발업체 위험이 계속되고 있고 부동산세 확대 등의 영향이 커질 경우 중국 경제의 뇌관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중국의 한 도시 전경 [사진=뉴시스 ]

국제금융센터가 발표한 '중국 부동산시장 전망 및 위험요인 점검'에 따르면 중국 주택가격은 약 7년 만에 처음으로 3개월 연속 하락하는 등 시장 심리가 크게 악화되고 있다.

주택가격이 하락한 도시 수가 9월 36개에서 10월 52개로 급증했고, 거래량이 4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가고 하락 폭도 9월 13% 하락에서 10월 22% 하락으로 확대되면서 13년 만에 가장 크게 위축됐다.

높은 주택가격에 대한 경계감이 커진 상황에서, 정부가 대출제한 등으로 주택수요를 억제한 점이 주택시장 부진의 주된 요인으로 작용한 것이다.

다만 김기봉 국제금융센터 책임연구원과 이치훈 신흥경제부장은 "향후 중국 정부가 전반적인 부동산시장 억제정책을 유지하면서도, 과도한 위축의 부작용을 우려해 안정조치도 병행하면서 부동산시장이 연착륙할 가능성은 높다"고 진단했다.

전체 투자 중 부동산 비중이 26%로 여전히 성장의 중요 원동력으로 작용함에 따라, 정부가 과도한 시장 위축을 두고 보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주요 투자은행(IB)은 일부 완화조치 등을 근거로 부동산가격 하락폭이 내년까지 5% 이내에 그치는안정세에 접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그럼에도 위험 요인은 있다. 헝다 외에 다른 부동산 기업들의 부도 우려가 제기되는 가운데 내년 중 부동산세 부과 확대 등 여러 악재들이 가세할 경우 부동산발 경기 둔화가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부동산 개발기업인 판타지아가 달러채 상환을 하지 못해 디폴트 신용등급으로 강등된 데 이어, 모던랜드 역시 2억 5천만달러의 상환연기를 요청하는 등 중소형 부동산 개발업체들의 자금난이 심화되고 있다.

중국 가계의 부동산자산 비중도 2015년 66%에서 2020년 70%로 높아져 미국(33%), 일본(58%)을 크게 상회하는 등 주택 가격 하락이 소비심리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

또한 토지판매 수입이 정부 세수의 약 30%를 뒷받침하고 있어, 부동산시장 침체가 첨단산업 육성 등 대규모 국가사업 추진에 차질을 초래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보고서는 또한 "최근 논란의 대상인 부동산세가 다른 지역으로 확대 시행될 경우, 주택가격 하락이 예상보다 커지면서 경제에 미칠 부정적 영향이 증대될 우려가 있다"고 덧붙였다.

/김다운 기자(kdw@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