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부담을 용기로" 김현주, '지옥'으로 증명한 '믿보김'


(인터뷰)배우 김현주 "'지옥' 민혜진도 나약한 인간, 액션 긴 시간 준비"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김현주가 '지옥'으로 '믿고 보는 배우' 진가를 재증명했다.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감독 연상호)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배우 김현주가 넷플릭스 '지옥'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김현주는 새진리회와 대립하는 민혜진 변호사 역을 맡아 유아인, 박정민, 원진아, 양익준, 류경수, 김신록 등과 연기 호흡을 맞췄다. 민혜진 변호사는 1회부터 6회까지 전 회차를 이끄는 인물. 특히 전반부와 후반부 완벽히 달라진 캐릭터를 탄탄하게 소화하는 가운데 기존에 본 적 없던 액션 연기로 새로운 면모를 드러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옥'으로 도전에 나선 김현주는 최근 조이뉴스24와의 인터뷰에서 "원작이 있거나 실존 인물을 연기하는 것에 부담이 있었다"라며 "예전에 '토지'라는 작품을 했을 때 어려움과 부담, 압박을 많이 느꼈고, 그래서 그런 것을 회피했던 경향이 있다. 없는 인물을 창작하는 것이 쉽다는 생각을 한 것 같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지옥'도 팬덤이 결성되어 있는 원작이 있어서 어려움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며 "그 분들은 싱크로율 관심도도 크기 때문에 그것을 깨지 않고 잘 연결을 해야 한다는 어려움을 숙제로 가지고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김현주는 "반대로 웹툰이 있어서 제약이 아니라 도움을 많이 받기도 했다. 사실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캐릭터의 표정 등을 기억하고 표현하려 했다"라고 전했다.

또 김현주는 "캐릭터 자체보다는 '지옥'이라는 세계관, 큰 그림 안에 속해 있는 하나의 인물이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 출연을 하게 됐다"라며 "또 다른 배우들 캐스팅 소식을 알고 있었어서 다같이 만나서 연기하고 싶은 마음이었다. 연상호 감독님에 대한 궁금증도 많았다. 걱정, 부담을 용기로 바꿔주셨다"라고 '지옥' 출연 계기를 밝혔다.

김현주는 이번 '지옥'을 통해 5번째 변호사 연기를 하게 됐다. 스스로는 언급되기 전까지 이를 인식하지 못했다는 김현주는 "앞으로는 생각을 해야겠다"라고 말하며 웃음 지었다. 이어 "민혜진은 변호사로서의 면모를 보여주는 것이 많지는 않았다"라며 "사회 전반적으로 날카로움이나 삐뚤어진 반항심을 가진 것이 민혜진의 차이점이다. 내 몸으로 부딪혀서 해결해가는 의지가 강했던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또 김현주는 "(민혜진은) 정의로움이 있지만 이상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며 "'지옥'은 극단적인 사회, 공포에 처했을 때 나타날 수 있는 다양한 인간 군상을 표현하고 있다. 그것들이 인간의 나약함에서 표현이 되는 거라 생각을 했기 때문에 민혜진도 나약한 인간이라고 생각했다"라고 자신이 해석한 민혜진을 언급했다.

배우 김현주가 넷플릭스 '지옥'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그럼에도 인간다움을 유지하려 하는 캐릭터"라고 말한 김현주는 "그래서 1~3회에서 강인한 사람으로 보이면 안 된다고 판단했다. 만약 그렇지 않다면 후반부에 오히려 변화를 할 수 없을 거라고 생각했다. 법의 테두리 안에서 법이 가진 힘을 믿으며 싸우던 사람인데, 후반부에는 법에서 벗어난 일을 한다. 그렇게 달라지려면 나약함을 보여줘야 한다는 계획이 있었다"라고 전했다.

'지옥'에서는 그간 본 적 없던 김현주의 액션 연기도 만날 수 있다. 숏컷으로 변신한 김현주의 액션은 그 자체로 신선하고, 극의 흐름에서 절대 빼놓을 수 없는 존재감을 보여준다.

연상호 감독은 김현주가 3개월이 넘는 시간동안 하드한 액션 트레이닝을 했고, 엄청난 액션 변화가 있었다고 간략하게 설명한 바 있다. 하지만 김현주는 "'내가 봐도 어색하면 어떡하지?', '낯설게 보면 어쩌지?'라는 생각에 '지옥'을 보는 것을 꺼려하고 두려워한 것도 있다"라며 "하지만 민혜진은 액션이 다가 아니고, 완전한 액션물은 아니라서 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액션 연습을 할 시간이 당시에 많지가 않아서 기간을 오래 가졌다. 촬영 준비도 안 되어 있을 때부터 내가 가장 부족한 부분이라 생각해서 액션 스쿨에서 기초적인 것부터 연습을 했다"라고 덧붙였다.

배우 김현주가 넷플릭스 '지옥'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지옥'은 지난 19일 공개 하루 만에 '넷플릭스 오늘 전 세계 톱10 TV프로그램(쇼)' 부문 1위를 차지했고, 현재까지도 정상을 유지하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하지만 정작 김현주는 "제가 촌스럽고 감이 없어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월드랭킹 1위라고 하는데 '진짠가?' 싶고 잘 모르겠다"라며 "만약 해외를 갔을 때 저를 많이 알아본다면 체감을 하겠지만, 1위는 좋고 감사한 일이라는 정도만 있지 체감을 하진 못하고 있다"라고 솔직한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많은 분들이 기대를 했는데 부응을 못하면 어쩌나 하는 마음도 있었는데, 1위를 했다는 건 그만큼 잘 봐주셨다는 얘기니까 안심하고 감사하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옥'에는 종교, 신념 등 다양한 이야기가 나오지만 인간의 삶과 죽음은 모든 사람들의 공통 관심사라 인기를 얻는 것 같다"라고 '지옥'이 전 세계에서 통할 수 있었던 이유를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김현주는 "도전이 쉽지 않았는데, 해보니 많은 분들이 응원하고 좋아해주신다. '왜 이제야 했을까'라는 아쉬움이 있다. 그래서 이제라도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라며 "늘 노력하고 있다고 느껴지는 배우였으면 좋겠다. 그런 노력이 다른 사람들에게도 '나도 해야겠어' 라는 용기로 느껴질 수 있게 된다면 너무나 좋을 것 같다"라고 배우로서의 목표를 전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