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14일 데뷔' 케플러, 한중일 글로벌 프로모션 스타트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글로벌 걸그룹 케플러(Kep1er)를 한·중·일 3개국에서 동시에 만난다.

케플러(최유진, 샤오팅, 마시로, 김채현, 김다연, 히카루, 휴닝바히에, 서영은, 강예서)의 글로벌 프로모션 광고가 지난 29일 서울, 상하이, 도쿄, 오사카 등 한국·중국·일본의 주요 도시에서 동시에 공개됐다.

케플러 글로벌 프로모션 광고 전경 [사진=웨이크원, 스윙엔터테인먼트]

오는 12월 5일까지 한·중·일 3개국에서 동시에 만날 수 있는 이번 광고는 '전 세계 팬들의 응원이 모여 소녀들에게 향하는 신호가 되었다'는 것을 표현했다. 또, 'Hello, World!', 'Hello, Kep1er'라는 영상 속 문구를 통해 케플러가 글로벌 팬들과 본격적으로 소통할 것임을 암시했다.

해당 광고는 오프라인에서 케플러와 만나지 못하는 글로벌 팬들을 위해 공식 홈페이지로도 공개됐다. 영상 내 삽입된 의문의 숫자를 공식 홈페이지에 입력하면 케플러 멤버들의 메시지가 담긴 특별한 영상도 만나볼 수 있다.

케플러는 Mnet '걸스플래닛999 : 소녀대전'을 통해 선발된 TOP9 멤버들로 구성된 걸그룹으로, 오는 12월 14일 오후 6시 첫 번째 앨범을 발표하며 정식 데뷔한다.

케플러는 아직 데뷔 전임에도 각종 소셜 미디어에서 거침없는 상승세를 보여주고 있다. 공식 인스타그램은 개설 24시간 만에 약 40만 명의 팔로워를 모았고, 최근 빠른 속도로 100만 팔로워 달성에도 성공했다. 또, 케플러의 첫 V LIVE 방송은 전 세계 비디오 일간 및 주간 차트와 채널 일간 및 주간 차트에서 모두 1위를 차지했다. 케플러 공식 유튜브는 채널 개설 3일 만에 약 50만 명의 팔로워를 기록했고, 지난 16일 진행된 케플러의 트위터 '멘션 파티'는 전 세계 트위터 트렌드 1위와 국내 1,2위를 나란히 석권했다. 온라인 숏폼 동영상 플랫폼 틱톡(Tik Tok) 계정은 오픈 9일 만에 100만 팔로워를 달성했다.

'전 세계가 기대하는 슈퍼루키' 케플러는 오는 12월 14일 데뷔 후 2년 6개월간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며 오는 12월 11일 개최되는 '2021 MAMA'에서 팬들을 먼저 만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