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소상공인 지원 메타버스 서비스 개시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우리은행은 메타버스 전문업체인 '오비스(oVice)'와 메타버스 공간에서 소상공인들이 실제 업무를 볼 수 있는 '우리메타브랜치'를 금융권 최초로 열었다고 6일 밝혔다.

우리메타브랜치는 우리은행이 운영 중인 '우리 소상공인 종합지원센터'를 메타버스로 구현한 서비스이다. 전담직원이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정책금융대출, 상권·입지 분석, 사업계획 수립 지원 등을 컨설팅해준다.

우리은행이 소상공인 지원 메타버스 서비스를 개시한다. [사진=우리은행]

우리은행 관계자는 "향후 은행의 모든 서비스를 메타버스 공간에서 처리 가능한 '메타버스 브랜치' 자체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터넷으로 이용 가능하고 모바일 버전은 내년 상반기에 이용할 수 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