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프레임드' 이제훈 "정해인 캐스팅, 운 좋다는 생각"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프로젝트 '언프레임드'에서 '블루 해피니스'를 연출한 이제훈이 주인공으로 정해인을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6일 오전 왓챠 오리지널 숏 필름 프로젝트 '언프레임드' 제작발표회는 코로나19 확산 및 감염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박정민, 손석구, 최희서, 이제훈 등이 참석했다.

감독으로 변신한 배우 이제훈이 6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왓챠 오리지널 숏필름 프로젝트 '언프레임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왓챠]

'언프레임드'는 레임에서 벗어나 새로운 가능성을 탐색하는 네 명의 아티스트(박정민, 손석구, 최희서, 이제훈)가 마음속 깊숙이 품고 있던 이야기를 직접 쓰고 연출한 숏필름 프로젝트.

박정민이 연출한 '반장선거'는 어른의 세계만큼 치열한 5학년 2반 교실의 반장선거 풍경을 담은 초등학생 누아르를 그린다. 손석구의 '재방송'은 결혼식장에 동행하게 된 이모와 조카의 성가시고, 애틋한 하루를 그린 로드무비를 담았으며 최희서의 '반디'는 지금껏 말하지 못했던 특별한 비밀을 알려주기로 결심한 싱글맘 소영과 아홉 살 딸 반디의 이야기다. 이제훈의 '블루 해피니스'는 미래에 대한 불안과 고민을 마주한 채 평범한 삶을 꿈꾸는 취준생 찬영이 아무리 애써도 쉬이 잡히지 않는 행복을 쫓아간다.

이제훈은 "글을 쓰면서 주인공 찬영이라는 인물을 어떤 사람이 이 시대를 살고 있는 청춘의 모습을 대변할 수 있을까 고민을 하다가 정해인이라는 배우밖에 생각이 안 나더라. 쓰면서 정해인이라는 사람을 상상하고 떠올리면서 맞춤형에 가깝게 글을 썼다"라고 밝혔다.

이어 "정해인 씨가 할지 안 할지 미지수였지만, 바로 하겠다는 연락에 너무 신이 났다"라며 "'이게 감독의 마음이구나' 싶었다

라고 했다.

그러면서 "잠 못자고 조마조마하고 설레이면서 두려운 순간을 제가 겪으면서 한 편으론 운이 좋다는 생각이 들었다. 캐스팅을 쉽게 할 수 있어서 연출을 더 잘해야겠다는 다짐도 했다"라고 말했다.

'언프레임드'는 오는 8일 왓챠에서 공개된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