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12월 '렌터카 플랫폼' 내놓는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카카오모빌리티가 12월부터 렌터카 플랫폼 구축 후 서비스를 시작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6일 모빌리티 사업 협력을 위해 한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회(렌터카연합회)와 '플랫폼 중개 서비스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카카오모빌리티와 한국렌터카사업조합연합회가 MOU를 체결했다. 사진은 협약식 관련 이미지.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이번 협약으로 중소렌터카사업자는 카카오T 플랫폼을 통해 최상의 렌터카 대여 서비스를 제공하고 카카오모빌리티는 전국 각지에 분포되어 있는 중소사업자들의 렌터카를 활용하여 서비스를 중개하는 내용으로 협업체계를 구축하게 된다.

또한 양 사는 플랫폼 중개서비스 가격 및 품질의 표준화를 구축하고 플랫폼 시장에서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신규 상생 모델을 발굴하는 등 사업의 활성화를 위해 상생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고객이 플랫폼을 통해 어느 지역에서든 손쉽게 원하는 차종을 선택하여 차량 대여를 할 수 있게 하고, 교통사고 발생 시 소비자 보호 측면에서 수리비 과다청구 등의 소비자 피해에 대한 예방이 가능한 서비스를 목표로 한다.

강동훈 렌터카연합회장은 "혼자가면 빨리 갈 수 있지만 함께 가면 멀리 갈 수 있다는 말처럼 당장의 이익보다는 공존할 수 있는 길을 모색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며, 카카오모빌리티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렌터카사업자와 상생할 수 있는 방안과 교통사고 피해자 트라우마 치료를 위한 지원사업 협업 등 기업의 사회적 환원에 대한 도리를 다하는 방안에 대해 심도있는 고민을 부탁드린다"라고 강조했다.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안규진 부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렌터카 사업자와의 소통 채널을 확대해 일선 현장에서 힘쓰고 있는 렌터카 사업자 여러분의 목소리를 귀 기울여 듣겠다"며 "렌터카 사업자와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이 동반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