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경쟁력 갖춘 올해 소부장 으뜸기업 21개는 어디?


산업부, 올해 으뜸기업 21개 선정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올해 소부장 으뜸기업 21개가 선정됐다. 이들 기업에는 앞으로 5년 동안 최대 250억원을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는 10일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2022년 소부장 으뜸기업 지정식’을 개최하고 핵심전략기술 분야의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2기 소부장 으뜸기업 21개를 선정했다.

‘소부장 으뜸기업’은 소부장 100대 핵심전략기술 분야에 국내 최고 역량과 미래 성장가능성을 보유한 기업을 발굴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소부장 대표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21개 업체가 올해 소부장 으뜸기업에 이름을 올렸다. [사진=산업부]

지난해 22개 기업을 최초 선정했고 올해 21개 기업을 추가로 뽑았다. 지금까지 총 43개 기업이 이름을 올렸다. 2024년까지 총 100개의 기업 선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에 선정된 으뜸기업은 대기업 1개, 중견기업 9개, 중소기업 11개 등 균형적으로 선정됐다. 분야별로는 반도체 6개, 디스플레이 2개, 기계금속 4개, 전기전자 5개, 자동차 2개, 기초화학 2개이다.

으뜸기업에는 앞으로 5년 동안 맞춤형으로 밀착 지원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소부장 대표기업이 될 수 있도록 육성할 계획이다. 5년 동안 최대 250억원(연간 50억원) 규모의 연구개발(R&D), 기업 부담금 대폭 완화, 공공기관 테스트베드 활용 실증평가 지원, 산업기술정책 펀드 등을 우선적으로 제공한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최근 경제·산업의 불확실성이 컸음에도 불구하고 민관 협력으로 작년 연간수출 사상최대치를 기록하는 등 성과를 거뒀다”며 “소부장 전략 등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 사업화 지원, 글로벌 시장 진출, 규제개선 등 성장 걸림돌 제거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