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쌍끌이 매도에 1.36%↓…외국인 삼성전자 순매수 전환


'분식회계 의혹' 셀트리온 그룹주 12%대 급락

[아이뉴스24 오경선 기자] 코스피지수가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순매도 영향으로 1% 넘게 하락 마감했다. 삼성전자를 2거래일 연속 팔았던 외국인은 순매수로 전환하는 모습을 보였다.

14일 코스피는 전일 대비 40.17포인트(1.36%) 하락한 2921.92로 거래를 마쳤다.

외국인이 2천461억원, 기관이 6천2억원을 순매도했다. 반면 개인은 8천132억원을 순매수했다.

[사진=조은수 기자]

외국인은 삼성전자, KB금융, LG화학 등을 사들였고 기관은 삼성전기, LG전자, SK이노베이션 등을 담았다. 반면 외국인은 카카오뱅크, 카카오, 셀트리온 등을 팔았고 기관은 삼성전자, 셀트리온, 카카오 등을 덜어냈다.

시가총액 상위 20개 대형주 중 강보합으로 마감한 LG전자와 현대모비스를 제외한 모든 종목이 하락 마감했다. 셀트리온이 분식회계 의혹 등 영향으로 12% 이상 급락했고 카카오뱅크, LG화학 등이 5% 이상 내렸다.

코스닥지수는 전일보다 11.86포인트(1.21%) 내린 971.39로 장을 마감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천135억원, 655억원을 순매도한 반면 개인은 1천719억원을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주 중에서 셀트리온헬스케어와 셀트리온제약이 12% 이상 큰 폭으로 내렸고 씨젠, 위메이드 등이 4~5%대로 하락했다. 반면 리노공업, 알테오젠 등은 1% 안팎으로 올랐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0.2원(0.02%) 내린 1천187.3원으로 마감했다.

/오경선 기자(seon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