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은혜 "노래+춤 못했을 때 가수…그때 모습 부끄러워"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윤은혜가 속마음을 털어놨다.

윤은혜는 1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저는 이런 배우, 이런 사람입니다. 다시 쓰는 프로필'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배우 윤은혜가 유튜브에서 속마음을 이야기했다. [사진=유튜브]

그는 지난해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준비가 안됐던 때에 가수 활동을 해 아쉬움이 남으며 창피하다고 고백한 바 있다. 그는 해당 영상에서도 "미련이 있다"라며 "노래도 춤도 너무 못했을 때 가수를 했던 한이 있다. 가수 출신이라서가 아니라 그땐 너무 준비되지 않은 상황이라 그 모습이 참 부끄럽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예전에는 주어진 것을 최선을 다해 해야한다는 책임감만 있었다면 이제는 좀 즐기며 여러 장르에 도전해보고 싶다"라며 "해외에 나가는 예능 고정도 해보고 싶다. 옛날 '윤식당' 처럼 음식, 노래, 토크, 사랑이 있는 멤버십을 꾸려 하고 싶다"라고 의지를 드러냈다.

또한 최근 재밌게 보고 있는 드라마에 SBS '그 해 우리는'을 언급했고 "여러 장르 다 도전해보고 싶다. 그 나이대에 도전할 수 있는 것들을 놓치지 않고 싶다"라며 "풋풋했던 사랑 이야기도 재밌더라. 아직 풋풋할 때 모든 사람들의 추억을 꺼낼 수 있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 그 외에 악역? 어울린다면"이라고 말하면서 웃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