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솔미, 생간 먹으며 "피 냄새 진짜 최고"...반전 모습에 '깜짝'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배우 박솔미가 요리를 하며 털털한 모습을 보였다.

14일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박솔미의 일상이 담겼다.

이날 박솔미는 집에서 회칼을 꺼내 소의 생간을 썰기 시작했고, 영상을 보던 이연복 셰프는 "칼질 진짜 잘하는 거다"고 감탄했다.

신상출시 편스토랑 [사진=KBS2 캡처]

이어 박솔미는 칼질을 하며 "아흐 피 냄새"라며 미소 지어 스튜디오에 있던 출연진들을 놀라게 했다.

박솔미는 생간을 참기름에 찍어 먹으며 "피 냄새가 진짜 최고다. 간은 역시 소간이다. 비타민A가 많아 눈에 좋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