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명곡' 조권 "중학생 시절, 리아킴 수업…최고의 안무가"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스타 안무가 리아킴이 '불후의 명곡'에 첫 출연하며 화려한 춤선을 선보였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오 마이 스타 2부'에는 리아킴과 효린이 함께 출연했다.

'불후의 명곡'에 리아킴, 효린, 조권이 출연했다. [사진=KBS]

효린은 "리아킴은 연습생 시절 안무 선생님이다. '불후의 명곡' 덕분에 선생님을 찾았다"라며 "경지를 넘어선 분"이라고 밝혔다.

2AM 조권은 "아무나 흉내낼 수 업는 최고의 안무가"라며 "나 역시 JYP에서 연습생 뽀시래기 시절 선예와 함께 리아킴 선생님께 수업을 받았다"고 했다.

이날 리아킴은 선미의 '가시나'와 화사 '마리아' 안무를 직접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