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기후위기] 韓 바다, 2010년 이후 수온·파고↑…거칠어지고 뜨거워진다


기상청, 해양기후 분석 보고서 첫 발간

강릉시 주문진읍 소돌해변.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우리나라 바다가 더 뜨겁고 거칠어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 40년 동안 높은 수온과 파고가 2010년 이후 집중됐다. 바다 온도와 파고가 점점 높아지고 있어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진단이 나왔다.

기상청(청장 박광석)은 19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해양기후 분석 보고서(1981~2020년)’를 내놓았다. 지난 40년 동안 전 지구와 한반도 주변 바다의 수온과 파고가 지속적으로 상승했다는 것이다. 2010년 이후 상승 경향이 뚜렷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40년 동안 연도별 평균 수온이 가장 높았던 상위 10위에 전 지구는 아홉 해, 한반도 주변은 다섯 해가 2010년 이후로 기록되면서 수온 상승이 최근 들어 더욱 뚜렷하게 나타났다.

한반도의 바다온도와 파고가 점점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 지구와 한반도 수온(위), 유의파고의 신-구평년 간 차이 분포도(아래). [사진=기상청]

평균 파고 상위 10위에 전 지구는 두 해, 한반도 주변은 일곱 해가 최근 2010년 이후로 기록되면서 최근 10년 동안 전 지구보다 한반도 바다에서 파고 상승 경향이 더 강했다.

최근 연구 결과를 보면 기후변화로 수온이 상승할 경우 대기의 안정도가 변화하며 바다 위 바람이 강해지고 파도가 높아지게 된다고 알려져 있다.

최근의 전 지구는 물론 한반도 해역 수온 상승은 높은 파도, 강한 태풍 발생 등으로 이어질 수 있어 해상 사고, 연안 범람 등 사회, 경제적 피해 예방에 더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예전 평년(1981~2010년)과 새로운 평년(1991~2020년)의 차이를 분석한 결과, 구평년과 비교해 신평년의 수온과 파고가 모두 높게 나타났다. 수온은 전 지구보다 한반도 바다에서 2배 가까운 상승 경향을 보였다.

전 지구적으로 수온은 북반구, 파고는 남반구에서 상승 경향이 강했다. 한반도의 경우 수온은 동해에서 파고는 남해에서 비교적 크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광석 기상청장은 “기후변화의 영향은 육상뿐만 아니라 해양에서도 뚜렷이 나타나고 있으며 그 진행 속도는 최근 들어 더욱 가속화되고 있다”며 “기상청은 고해상도 상세 해양 기후변화 시나리오를 생산하고, 시나리오 기반의 어업, 방재, 산업 분야별 해양기후 영향정보를 개발해 해양기후변화 대응의 파수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