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 해외투자 결실…인도네시아 최초 데카콘 'GOTO' 상장


[아이뉴스24 고정삼 기자] 키움증권은 인도네시아 증권거래소에 상장한 '고투(GOTO)'에 국내 증권사 단독으로 투자해 지분가치 상승이 기대된다고 13일 밝혔다.

인도네시아 최대 디지털 플랫폼 '고투'는 파이낸셜 플랫폼을 기반으로 ▲주문형 서비스(모빌리티·음식 배달과 물류) ▲전자상거래(마켓플레이스와 공식 매장·즉석 상거래·양방향 상거래와 농촌 상거래) ▲금융 기술(결제·금융 서비스와 점주를 위한 기술 솔루션) 등을 제공하며 싱가포르, 베트남 등으로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키움증권은 인도네시아 증권거래소에 상장한 '고투(GOTO)'에 국내 증권사 단독으로 투자해 지분가치 상승이 기대된다고 13일 밝혔다. 사진은 키움증권 본사. [사진=키움증권]

앞서 키움증궈는 지난 2018년 인도네시아 최초 유니콘 기업인 '고젝(Gojek)'에 1천만달러(약 108억원)를 투자했으며, 고젝은 2019년 인도네시아 최초 데카콘(기업가치 10조원 이상 스타트업)으로 등극했다. 이후 작년 5월 인도네시아의 알리바바로 불리는 전자상거래업체 토코피디아와 합병해 '고투그룹'을 설립했다.

지난 11일 인도네시아 증권거래소에 상장한 최대 디지털 기업으로 고투가 기업공개(IPO)로 조달한 자금은 약 11억 달러(15조8천억 인도네시아 루피아)를 기록했다.

키움증권 관계자는 "투자 당시 고젝의 기업가치는 약 47억 달러(약 5조원)이었지만 상장 후 고투의 시가총액은 약 300억 달러(약 38조원)로 투자 이후 기업가치가 6배 이상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도네시아 시장의 인구 수(2억6천만명으로 세계 4위 수준)와 인터넷·스마트폰 사용 급증 등 잠재력을 고려할 때 보유 지분가치는 더욱 상승할 것"이라며 "해외 주요 기업, 글로벌 혁신기업을 발굴해 투자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고정삼 기자(js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