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28일부터 식용유 수출 중단…밥상물가 상승 우려


조코위 대통령 "식용유·원료물질 수출 금지 결정"

[아이뉴스24 고정삼 기자] 인도네시아가 오는 28일부터 식용유와 식용유 원료물질 수출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23일 인도네시아 정부에 따르면 전날 밤 조코 위도도 대통령은 "국민의 필수품, 특히 식용유에 관한 회의를 주재한 결과 28일부터 식용유와 식용유 원료물질 수출을 추후 고지할 때까지 금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조코위 대통령은 인도네시아 내 식용유가 저렴한 가격에 충분히 공급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23일 인도네시아 정부에 따르면 인도네시아가 오는 28일부터 식용유와 식용유 원료물질 수출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사진=GS수퍼마켓]

인도네시아는 세계 팜유시장 공급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팜유는 식용유, 가공식품 제조에 사용될 뿐만 아니라 화장품, 세제, 바이오디젤 등의 원료로도 사용된다.

인도네시아의 이번 조치에 따라 국제 식용유 가격이 치솟고, 전반적인 식료품 물가 상승으로 이어질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인도네시아의 식용 팜유 수출 중단 결정에 미국 시카고 거래소의 콩기름 거래가격은 4.5% 올랐다.

인도네시아에서는 팜유 가격 상승에 생산업자들이 수출에 집중하고 있다. 이에 따라 내수시장의 식용유 품귀 현상이 벌어졌다. 해바라기씨유 수출 1, 2위 국가인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 전쟁으로 수출 차질이 빚어지면서 팜유를 포함한 식물성 기름의 국제 가격이 올라 생산업자들이 수출에 집중했기 때문이다.

앞서 인도네시아는 식용유에 관한 수출세와 부담금을 늘렸고, 그 돈으로 내수시장 식용윳 값에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

이 같은 정책에도 효과가 나타나지 않자 식용유와 원료물질 수출 중단 결정이 내려졌다.

조코위 대통령은 지난 20일 "식용유 파동을 안정시키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내놨음에도 효과가 없는 것은 누군가 시장에서 '게임'을 하고 있다는 뜻"이라며 "누가 게임을 벌이는지 철저히 수사하라"고 지시했다.

/고정삼 기자(js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