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유럽 노선 순차적 확대…코로나 이전 50% 회복


6월 파리 · 로마, 7월 바르셀로나 · 이스탄불 운항 재개…유럽 6개 노선 주 17회 운항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본격적인 유럽 노선 정상화에 나선다. 현재 2개 노선을 주 6회 운항 중이나, 매월 확대해 7월에는 6개 노선을 주 17회 운항할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은 5~7월 유럽 노선을 순차적으로 확대한다. 사진은 아시아나항공 A350 항공기. [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9일 오는 5~7월 유럽 노선을 순차적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우선 이달에는 인천-프랑크푸르트 노선을 28일부터 주 1회(주4회→주 5회) 증편하고, 인천-런던 노선도 30일부터 주 1회(주 2회→주 3회) 증편한다.

6월에는 인천-파리 노선과 인천-로마 노선을 2년 3개월 만에 운항 재개한다. 인천-로마 노선은 6월 18일부터 주 2회(화·토), 인천-파리 노선은 6월 22일부터 주 3회(수·금·일) 운항한다.

7월에는 인천-바르셀로나 노선, 인천-이스탄불 노선 운항에 나선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운항 중단 이후 2년 4개월 만이다. 양 노선 모두 7월 23일부터 주 2회 운항하며, 인천-바르셀로나 노선은 화요일·토요일, 인천-이스탄불 노선은 수요일·토요일 운항한다.

이번 운항 재개 및 증편으로 유럽 노선은 주간 운항횟수 기준으로 코로나19 이전 대비 50%까지 공급을 회복하게 된다.

현재 유럽은 해외 입국자에 대한 방역규제를 일찍이 대폭 완화한만큼 일부 서류만 지참하면 격리 없이 여행이 가능하다. 인천-런던 노선 탑승자는 일체의 방역규제 없이 입국이 가능하며, 그외 대부분의 유럽 국가는 ▲코로나19 음성확인서 ▲백신 접종 증명서 ▲코로나19 완치증명서 중 1종의 서류만 지참하면 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코로나 이후 선호 여행지로 '유럽'이 손꼽히는 만큼 유럽 노선에 대한 수요가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이에 발맞춰 이번 증편을 결정하게 됐으며, 수요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해 유럽 노선 네크워크를 지속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파리 · 로마 · 바르셀로나 · 이스탄불 노선 운항재개를 기념해 오는 23일부터 8월 31일까지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먼저 이벤트 기간 내 해당 노선 항공권을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와 모바일에서 구매 후 탑승한 아시아나클럽 회원 대상 5% 할인쿠폰(유럽 노선 재탑승시 이용가능)을 제공한다. 또 운항재개 후 첫 운항편 탑승객 대상 선착순 특별 기념품을 증정하고, 이중 2명을 추첨해 비즈니스클래스 무상 업그레이드 혜택을 제공한다.

신라면세점 이용시에는 등급 업그레이드 및 최대 30% 특별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부킹닷컴과 렌탈카스닷컴을 통해 호텔 및 렌터카를 예약하고 이용하면 추가 마일리지를 적립해 준다.

유럽 현지에서의 혜택도 준비했다. 아시아나항공 탑승권과 여권을 제시하면 ▲파리 갤러리 라파예트 특전 할인 ▲바또 파리지앵(유람선 투어·런치, 디너 크루즈) 할인 ▲유럽 더 비스터 빌리지 쇼핑 컬렉션 할인 등의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아울러 프랑스 관광청과의 협업을 통해 쁘랭땅 백화점 할인 및 현지 특전(아시아나항공 탑승권 및 초청장 함께 제시)을 제공한다.

/김종성 기자(star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