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위 "개인정보 궁금증 AI 챗봇에 물어보세요"


대국민 개인정보 소통‧안내서비스 오는 13일 개시

[아이뉴스24 김혜경 기자] 개인정보 처리‧활용이 일상화되면서 관련 제도도 복잡해지는 가운데 정부가 개인정보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는 대국민 소통창구를 개설했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위원장 윤종인)는 '개인정보 온(On)마당'과 인공지능(AI) 기반 챗봇 '프라이벗'을 구축하고 오는 13일부터 운영을 시작한다고 12일 발표했다.

AI 챗봇 '프라이벗' 실행 화면 [사진=개인정보위]

개인정보 온마당은 개인정보위 심의·의결 사례와 상담사례, 법령해석 등을 모아둔 일종의 지식창고다. 이용자들은 단어 검색을 통해 원하는 정보를 얻을 수 있다. 그동안 개인정보위 법령해석지원센터의 전화상담 외 다른 소통창구가 없어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은 바 있다.

개인정보 관련 정책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토론할 수 있는 게시판도 운영된다. 개인정보위는 다수가 공감하는 아이디어에 대해서는 심의‧검토해 정부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프라이벗은 개인정보에 대해 질문하거나 검색하면 AI가 안내해주는 서비스다. 챗봇을 통해 개인정보 침해신고센터 등 개별 홈페이지를 방문하지 않고 채팅을 통해 개인정보 침해 신고와 신고 처리상태 확인, 본인확인 내역 조회 등을 신청·이용할 수 있다.

이번에 운영을 개시하는 서비스는 인터넷 포털 검색과 개인정보위 홈페이지, 개인정보 보호 포털 등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이정렬 개인정보위 개인정보정책국장은 "대국민 소통·안내서비스가 개인정보 관련 궁금증을 해소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개인정보 안심사회 구현을 위해 국민과 기업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김혜경 기자(hkmind90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