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아파트, 월세거래 늘었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경기도 아파트에서 전세의 월세화가 진행되고 있다.

16일 경제만랩이 경기부동산포털의 아파트 전월세거래량을 살펴본 결과, 15일 기준 올해 1~5월 경기도 아파트 전월세 거래량은 총 12만3천253건으로 집계됐다. 아파트 월세거래량은 4만8천633건으로 월세 거래비중이 39.5%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경기부동산포털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11년(1~5월 기준) 이래 거래량과 거래비중이 역대 가장 높았다.

경기도 아파트 월세거래량 및 거래비중 [사진=경제만랩]

아파트 월세거래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양주시로 확인됐다. 올해 1~5월 양주시 아파트 전월세 거래 3천173건 가운데 월세 거래는 2천243건으로 월세 비중이 무려 70.7%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파주시 57.5%, 안성시 51.3%, 의정부시 50.0%로 나타났다.

오는 8월부터 2년 전 계약갱신청구권을 사용한 세입자가 전세 수요로 가세하면 경기도 아파트 월세 매입비중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기준금리 인상으로 전세대출 이자까지 높아지고 있어 월세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도 달라지고 있다.

3월에는 경기도에서 아파트 월세가 역대 가장 높은 금액에 계약되기도 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통계시스템에 따르면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킨텍스 원시티 3블럭' 전용면적 148㎡는 3월 보증금 3억 5천만원에 월세 1천200만원(49층)에 계약이 이뤄졌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아파트 전세가격이 가파르게 오른데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추가 인상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전세 보증금 일부를 월세로 돌리는 계약이 한동안 지속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