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부터 유류세 37%까지 인하…대중교통 소득공제율 80%로 상승


추경호 "고유가 부담 덜기 위한 조치"…유류세, L당 516원까지 내려갈 듯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새 정부 경제정책 방향' 제3차 당·정 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정부가 하반기 고유가 대응을 위해 7월부터 연말까지 유류세 인하 폭을 37%까지 확대하고, 대중교통 신용카드 소득공제율을 80%까지 늘리기로 했다. 현재 유류세 인하 최대치는 30%이며, 소득공제율은 40%다. 각각 7%포인트, 2배로 늘어난 수치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며 "고유가에 따른 서민 부담을 덜어드리기 위한 조치를 긴급히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정부는 휘발유·경유·LPG부탄의 유류세에 한해 한시적으로 역대 최대 수준인 30% 인하 조치를 시행 중이다. 추경호 부총리는 "유류세 인하 폭을 7월부터 연말까지 법상 허용된 최대한도인 37%까지 확대해 석유류 판매가격 인하를 유도하겠다"고 부연했다. 이에 따라 현재 L(리터)당 573원인 유류세는 다음 달부터 L당 57원 추가로 인하될 전망이다. 조치가 시행될 경우 유류세는 최대 L당 516원까지 내려간다.

대중교통 소득공제에 대해서는 "고유가에 따른 대중교통 이용촉진 및 서민부담 경감을 위해 하반기 대중교통 신용카드 소득공제율을 현행 40%에서 80%로 두 배 높이겠다"고 설명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차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사진=뉴시스]

또한 추 부총리는 화물업계를 위한 경유 유가연동보조금 지원 기준단가를 L당 1천700원까지 인하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기준단가는 L당 1천750원으로 50원 더 낮아진다. 보조금은 기준가격을 넘어서는 경우 가격의 절반을 정부가 지원하는 방식으로 지급되는데 기준가격이 계획대로 내려갈 경우 보조금은 L당 200원까지 늘어난다.

그는 이외에도 이날 회의에서 ▲ 국내선 항공유에 대한 할당관세 적용(3%→0%) ▲ 농축산물, 필수 식품 수급 관리 대응 강화 ▲ 할당관세 품목 추가 선정 검토 ▲ 227만 저소득층 가구에 대한 긴급생활지원금 지급(최대 100만원) ▲ 저소득 가구를 위한 '에너지 바우처' 시행 ▲ 전기·가스요금 인상 최소화 등의 고유가 대응 방안을 발표했다.

추경호 부총리는 "지금과 같은 엄중한 상황에서 경제팀은 한순간도 긴장의 끈을 놓지 않겠다"며 "부처별 책임 아래 소관 분야 중점품목에 대한 가격·수급 동향을 일일 점검하고 불안 조짐이 포착되면 즉시 대응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