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성공-영상] ‘절반의 성공’에서 ‘완벽한 성공’으로 솟구쳤다


21일 오후 4시 발사

한국형발사체 누리호가 21일 오후 4시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사진=항우연]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와아! 누리호가 하늘로, 우주로, 미래로 날아간다!”

“대한민국이 희망을 쏘아 올렸다!”

누리호 2차 발사가 마침내 성공했다. 지난해 10월 1차 발사에서 3단 엔진이 조기 종료되면서 ‘절반의 성공’을 거뒀는데 이번 2차 발사에서 성공하면서 ‘완벽한 성공’으로 대한민국의 우주역사를 새로 썼다.

2022년 6월 21일은 대한민국이 1.5톤 탑재체를 우주로 보낼 수 있는 자체 우주수송수단을 갖게 된 날로 기록됐다.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21일 오후 5시 10분 누리호 발사의 성공을 공식 발표했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이 21일 오후 5시 10분 누리호 발사가 성공했다고 발표하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두 번의 연기 끝에 21일 오후 4시 정각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된 누리호는 이후 1, 2, 3단이 정확하게 제 시간에 분리되면서 성능검증위성을 고도 700km 궤도에 올려놓았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1.5톤급 탑재체를 우주로 보낼 수 있는 자체 발사체(로켓)를 갖는 세계 7대 우주강국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누리호는 이날 기상조건이 좋은 상태에서 최적의 조건에서 카운트다운에 들어갔다. 발사 10분전에 자동운영 상태에 접어들었고 이어 ‘10, 9, 8....3! 2! 1!’ 카운트다운에 따라 굉음을 내며 나로우주센터 제 2발사대에서 힘차게 ‘하늘로, 우주로, 미래로’ 솟구쳤다.

누리호가 비상을 시작하자 통제센터는 물론 프레스센터의 취재진, 부스를 설치한 뒤 실시간 방송을 하고 있던 중계진 등의 눈길이 일제히 비행 모습에 집중됐다. 제 시간에 1, 2, 3단이 분리될 때마다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오후 4시 정각에 발사한 누리호는 1, 2, 3단이 예정대로 분리됐다. 발사 이후 13분 15초쯤 누리호가 고도 700km 목표궤도 투입을 확인했다. 고도 700km를 통과한 누리호는 성능검증위성을 14분 43초 정도에 분리했다. 이어 마지막 단계인 위성모사체도 발사 후 15분 50초쯤에 정확히 떨어져 나갔다.

통제센터에서는 이 같은 소식에 박수를 치면서 누리호의 성공적 비행을 반겼다. 발사관리위원회는 이후 정밀 데이터 분석을 통해 누리호가 성공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날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을 비롯해 오태석 과기정통부 차관, 이상률 한국항공우주연구원장 등 여러 관계자들이 발사 현장을 직접 지켜봤다.

/나로우주센터(고흥)=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