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성공] 與野 "세계 7대 우주강국 도약… 역사적인 날"


與 "우주산업 최선 지원" 野 "우주, 미래 동력으로"

누리호가 21일 오후 4시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사진=항우연]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여야는 21일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2차 발사 성공에 대해 "대한민국이 세계 7번째 우주강국으로 도약했다"며 일제히 축하 메시지를 냈다.

김형동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오늘 대한민국이 세계 7번째 우주강국으로 도약한 역사적인 날이 됐다"며 "오로지 우리 기술로 이뤄낸 성과이기에 과학기술 강국으로서의 자긍심 역시 어느 때보다 크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수석대변인은 "오랫동안 수많은 땀과 눈물을 흘리며 헌신했을 과학자와 기술자를 포함한 모든 누리호 개발진 여러분께 온 국민의 마음을 모아 감사와 존경의 말씀을 전한다"며 "우주를 향한 대한민국의 도전은 오늘의 성공을 추진제로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8월에는 한국의 첫 달궤도선인 '다누리'의 발사가 예정돼 있다. 다누리가 달 궤도에 진입하면 우리의 달 탐사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게 된다"며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심우주 탐사 등 대한민국의 우주산업이 비상할 수 있도록 법적, 제도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대변인도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우주를 향한 대한민국의 도전이 역사에 새 이정표를 새겼다"며 "누리호의 성공적인 발사를 축하하며 국민과 함께 기쁨을 나눈다"고 말했다.

이어 "누리호 발사 성공은 우리의 힘으로 우주로 나아갈 발판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이로써 명실공히 대한민국은 7대 우주강국의 반열에 올라섰다"며 "국내 기술 100%로 만든 첫 발사체를 성공적으로 쏘아 올리기까지 애써 오신 모든 관계자께도 감사와 축하를 드린다"고 했다.

조 대변인은 "무수한 어려움 속에서도 도전을 멈추지 않고 끝내 성공을 이끌어낸 관계자 여러분이 대한민국의 영웅"이라며 "우주시대의 꿈과 우주산업의 미래를 향한 도전은 국민께 큰 위로와 희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항공우주 산업을 미래의 혁신 성장 동력으로 키워나갈 수 있도록 대한민국의 우주 도전에 늘 함께 하겠다"고 약속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