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상상도 못할"…SF판타지 '외계+인', 올여름 극장가 정조준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2022년 여름을 강타할 영화가 찾아온다. 상상해보지도 못했던 외계인과 고려시대, 미래의 공존, SF장르와 액션, 판타지를 한 번에 만날 수 있는 영화 '외계+인'이 영화팬들의 마음을 기대케 했다.

2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서울에서는 영화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최동훈 감독,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이 참석했다.

(왼쪽부터) 배우 김의성-조우진-염정아-최동훈 감독-배우 소지섭-김태리-김우빈-류준열이 23일 오전 여의도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영화 '외계+인' 1부(감독 최동훈)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외계+인'은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최동훈 감독은 "7년 만에 개봉하는 거라 얼떨떨하다. 7년 동안 기다려왔던 날이 오늘이 아닌가 싶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제가 어렸을 때부터 외계인이라는 존재를 생각하면 가슴이 설레고 공포스럽기도 하고 제 어린 시절을 재밌게 만들어줬던 상상물이었다. 그 상상력이 현실이 되면 어떨까 하는 기대감으로 만들었다"라며 기획하게 된 계기를 밝혔고 "제가 좋아하는 설화와 만난다면 재밌을 것 같았다. 운명적인 관계가 얽혀가는 이야기다. 고군분투, 모험극이라고 보면 될 것 같다"라고 '외계+인'을 설명했다.

최동훈 감독이 23일 오전 여의도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영화 '외계+인' 1부(감독 최동훈)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외계인을 소재로 이야기를 시작하게 된 계기에 "만일 외계인이 과거에도 있다면 어떻게 받아들일까 하는 생각으로 시작했다. 인간의 몸속에 왜 들어가게 됐을까가 이 이야기의 시작이었다. 외계인과 인간의 갈등에 관한 이야기"라고 덧붙였다.

시대 배경을 고려 말로 지정한 이유에 최동훈 감독은 "현대 외계인의 비행선이 나오고 그것을 막는 고군분투가 나온 다음에 과거로 나온다"라고 설명하면서 "과거로 가니 평범한 사람들이 아닌 도사가 있었다는 이야기다. 도사들이 사는 시대는 어떤 시대가 어울릴까 싶었다. 조선시대는 잘 알고 있지만, 고려시대는 잘 모르고 있고 어쩌면 도사가 살았던 마지막 시대는 고려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봤다. '전우치'는 조선시대긴 했지만. 고려의 복식을 표현해보고 싶었고 고려시대 하면 저런 멋스러움이 있었다는 것을 느끼길 바랐다"라고 말했다.

한국 영화 역사상 가장 긴 기간인 13개월 동안 촬영을 한 최동훈 감독은 "생각할 때랑 촬영할 때는 다르더라. 스태프들도 '외국에서 기술력을 빌려야 하지 않을까'하는 얘기가 나왔었다"라며 "하지만 한국에서 영화를 만드는 기술력은 어느 정도를 넘어서서 최고의 단계로 가고 있다. 그래서 한국의 기술만으로 촬영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라고 말했다.

외국 기술팀을 고려했던 이유에 "3D 캐릭터가 많이 등장하는데 어렵다. 디자인을 구현하는 것을 두고 외국 업체를 고민한 적이 있지만, 다 같이 만들어보자는 결론에 도달했다"라며 "가장 큰 고민은 3D 캐릭터였다"라고 했다.

또한 "저도 13개월 동안 집중력을 발휘하기 힘들었다. 하지만 현장은 너무 즐거웠다. 현장에서 보여줬던 활력 때문에 그 기간을 버틸 수 있었다. 후반작업을 아직 하고 있지만, 이걸 보여드린다고 생각하면 흥분되고 기분 좋은 두려움이 있다"라고 기대했다.

배우 소지섭-김태리-김우빈이 23일 오전 여의도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영화 '외계+인' 1부(감독 최동훈)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장르의 차별점에 최동훈 감독은 "제게 리얼리즘 영화인 '암살'이 끝난 다음에 전혀 다른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라며 "벌어지지 않을 생각과 한 번쯤 벌어졌으면 좋겠다는 충돌이 벌어지는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 저만의 SF적 방식이라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이어 올여름 기대작 중 처음으로 포문을 열게 된 것에 "저희도 촬영을 시작했을 때 코로나가 시작됐다. 저희도 되게 힘들게 촬영했다. 코로나가 사라졌으면 좋겠고 국민에게 별처럼 아름다운 재미를 선사 드리고 싶다. 흥행은 아무도 알 수 없기에 강물에 흘러가는 돛단배처럼 생각하고 있다"라고 여유를 보였다.

최동훈 감독은 이야기의 중점에 "시간의 충돌이 있다. 현대와 고려가 동시에 그려진다"라며 관객들이 고려와 현대, 미래 등의 시점을 관객이 잘 받아들이길 바란다며 "재미난 지점으로 다가가길 바란다. 저는 충돌의 세계가 재밌고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것들이 어울리는 세계"라고 '외계+인'만의 매력을 밝혔다.

이와 함께 과거, 미래 시점을 동시에 그린 이유에 "이질적인 것이 충돌할 때 생기는 재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그것을 표현하려 시나리오 작업 시간이 오래 걸렸다"라면서 "구조적으로도 그렇고 캐릭터의 성격도 마치 이질적인 요소가 물이 흘러가게 느끼셨으면 좋겠다"라고 바랐다.

배우 류준열이 23일 오전 여의도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영화 '외계+인' 1부(감독 최동훈)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날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 속 무륵(류준열)은 최동훈 감독의 전작 '전우치'를 떠올리게끔 하는 대사와 연기로 눈길을 끌었다. 사전에 오픈된 예고편에서도 무륵이 전우치와 비슷해 네티즌 사이에서 얘기가 나왔던 바. 류준열은 무륵과 전우치의 차이에 "가장 큰 차이는 생긴 게 너무 다르지 않을까. 전우치는 정말 잘생겼고 저는 그 부분을 중점적으로 집요하게 파헤쳤다"라며 "저만의 도사 캐릭터를 만들려고 애쓰지 않았나 싶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무륵 캐릭터에 대해 "얼치기 도사라고 하지만 자기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본인은 대단한 도사라고 생각하지만, 현실은 얼치기인 것"이라며 "신검을 찾아 모험을 떠난다"라고 설명했다.

소지섭은 극 중 알 수 없는 이유로 외계인에 쫓기는 형사 문도석으로 분한다. 그는 극 중에서 다양한 액션 연기를 선보인다며 "무협도 있고 도구 액션, 맨몸 액션 다 있다"라며 "제 액션뿐만 아니라 인간과 외계인, 외계인과 외계인 간의 액션이 있다. 저도 극장에서 확인해보고 싶다. 볼 게 너무 많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김태리는 극 중에서 류준열이 뛰어난 액션을 선보인다며 "영화사에 길이 남을 액션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하자 류준열은 수줍어했고 김태리는 "저는 정말 좋았다. 역사상은 아니라면 클립으로 남을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류준열은 "그 클립 옆에 김태리 씨의 총기 액션 영상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우 김우빈이 23일 오전 여의도 콘래드 서울에서 열린 영화 '외계+인' 1부(감독 최동훈)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김의성은 영화 출연을 결정한 이유에 "영화의 가장 큰 매력은 최동훈 감독"이라며 "좋은 친구이기도 하고 엄청난 이야기꾼이다. 몇 달 동안 있는 것은 재미난 일이다. 영화 선택의 가장 큰 이유"라고 했으며 조우진 또한 "최동훈 감독님이 만드는 재밌는 퍼즐 더 궁금해지고 보시는 분들에 따라서 난이도가 달라지겠지만, 퍼즐을 짜 맞추는 감칠맛이 있는 시나리오가 아닐까 싶다"라고 했다. 염정아, 소지섭, 김우빈 역시 최동훈 감독 때문에 '외계+인'을 출연을 확정했다고 설명했다.

김태리는 "많은 장르를 갖고 있지 않나. 영화 안에 볼거리가 많다. 결국 들여다보면 우리가 하는 얘기는 사람이라는 것이 너무 매력적이다. 영화는 모두 사람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굉장히 많이 사람에 대한 애정이 담긴 영화"라 선택했다고 말했고 류준열은 "영화 자체가 제목을 '외계인'이 아니고 '외계+인'이라고 한 것처럼 사람에 대한 이념, 문명에 대해 이야기한다. 함께 작업하면서 많은 사랑을 받았다는 게 느껴진다. 너무 행복하게 찍었다"라고 출연 결정 이유를 밝혔다.

끝으로 최동훈 감독은 "관객과 상상력을 공유하고 싶다는 말이 그냥 하는 게 아니"라며 "같은 상상력 속에 빠졌으면 좋겠다"라고 바랐다.

'외계+인'은 오는 7월 20일 개봉한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