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상한 참견들"…솔직한 이무진, 또 '공감' 얻을까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신호등'은 '신호등'이고, '참고사항'은 '참고사항'입니다."

자취방에 갇혀 음악을 만들던 이무진은 '싱어게인' 전후의 삶이 달라졌다고 했다. 메가히트곡 '신호등'으로 존재감을 과시한 그는 '참고사항'으로 또 하나의 발자국을 남기겠다고 했다. '참고사항'은 성적에 갇히지 않고, '공감'받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는 마음으로 탄생한 노래다.

이무진은 23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Room Vol.1'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가수 이무진이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진행된 첫 번째 미니앨범 '룸(Room) Vol.1'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무진은 JTBC '싱어게인'으로 인기를 얻었으며, 지난해 5월에는 첫 자작곡 '신호등'을 발매하며 음원 차트를 휩쓸었다. 이후 싱글 '과제곡',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2'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OST 등에 참여하며 '음원강자'로 자리매김 했다. 지난 3월 빅플래닛메이드와 전속계약을 하며 새 출발을 알렸다.

이무진은 "방송 데뷔 이전과 이후가 확고했다. 커버곡으로 인해 붕 떴던 경향이 있는 편이다. 그 이전과 이후의 삶이 확연이 달라졌다. 그 이전에 만들어진 곡을 담아보려고 했다"라고 말했다.

새 앨범 'Room Vol.1'은 이무진으로 이름을 알리기 전후의 이야기들을 가장 잘 보여주는 형상인 '자취방'을 모티브로 여는 'Room' 시리즈의 첫 번째 앨범이다. 유년 시절부터 대학 입시, 데뷔 이후에 걸친 본인의 자전적 이야기를 담아냈다.

이무진은 "세계관을 구축하고 싶은데 방송 데뷔 이전을 무엇으로 설명할까 싶었는데 자취방이었다. 자취방까지의 생각들을 담아보는 단어를 고민하다가 '룸'으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 번의 다수의 곡을 작업하는 것도 처음이었는데 신선했다. 한 곡을 만드는 것과 한 앨범을 만드는 것의 차이가 많이 느껴져서 재미있었다. 또다른 즐거움, 창작활동이 아니었나 싶었다"라며 "한 번에 수많은 이야기를 하고, 이야기들이 꼬리를 무는 과정이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이무진은 특히 '룸', 자취방 의미에 대해 "학교앞 자취방은 제가 날것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공간이다. 그 안에 있다가 방송 데뷔를 성공적으로 했다. 가수가 되기 전 가장 최대치의 성장치를 찍을 수 있었던 곳"이라고 짚었다.

타이틀곡 '참고사항'은 진정한 가르침을 주는 선생님이 아닌, 가르치려 드는 사람들에게 외치는 곡으로 주변의 수많은 강요나 가르침을 단지 '참고사항' 정도로만 흘려듣겠다는 솔직하고 당당한 애티튜드를 중독성 강한 멜로디로 표현했다. 특히 뮤직비디오에는 독보적인 존재감의 배우 이경영이 지원 사격에 나섰다.

이무진은 "우린 모두 꿈을 가진만큼 이상한 참견들을 많이 들으며 살아간다. 특히 예체능 계열에서 그런 이야기를 듣고, 특히 음악 특히 보컬에서 그런 참견을 듣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도 '노래 그렇게 하면 안된다' '요즘 음악시장은 이러하다'는 이야기를 털어놨다. 솔직한 심정으로 '네가 뭘 알아?'였다. 그럼에도 대중가수이기도 하고, 많은 분들이 들어줄 것을 생각해서 '참고사항'으로 받아주겠다는 내용이다"고 설명했다.

가사에 표현된 '선생님'의 의미에 대해 "선생님이라는 단어가 가르침을 주는 사람의 뜻이 내포돼 있다. 가르침을 주는 사람이 가르치려는 사람이 되기도 하는데 이상하게 참견하려는 사람을 떠올리며 만들었다"라고 말했다. '꼰대들의 일침이냐'는 질문에 "재미있는 해석이다. 음악 들을줄 안다"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이무진은 지난해 5월 발매한 자작곡 '신호등'이 지금까지도 많은 사랑을 받으며 롱런 인기를 잇고 있다. 이에 새 앨범 성적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는 상황.

가수 이무진이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진행된 첫 번째 미니앨범 '룸(Room) Vol.1'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무진은 "'신호등'이 워낙 좋은 성적을 거둬 부담이 클 것 같다고 이야기 한다. 성적에 관심을 갖고 싶지 않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세상에 이야기 하고 싶은 마이너 장르의 음악도 많고, 다크한 성향의 음악을 좋아한다. 먼 훗날 대중성을 신경쓰지 않고 노래를 내려고 했을 때를 작정하면 지금 신경쓰고 싶지 않다"라고 말했다.

이무진은 "'신호등'은 '신호등'이고 '참고사항'은 '참고사항'이다. 별로 관계가 없다. 성적이 중요한가요"라며 개의치 않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만약 '신호등'을 신경 썼다면 '참고사항'은 안 나왔을 것 같다. '참고사항'에 대해 '무슨 말이야?'라고 할 사람도 있을 것 같다. (히트를 신경 썼다면) 양쪽 다 좋아할 만한 노래를 썼을 것 같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무진은 인생 목표에 대해 "사람냄새가 나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 하고 싶은 이야기를 했고 공감되는 이야기가 있었다는 가수 겸 작곡가로 남고 싶다"라며 "('참고사항'은) 그 목표에 도달하기 위한 한 발자국의 걸음이 됐으면 한다. 그렇다면 목표 완수"라고 말했다.

솔직하고 당당한 가사로 MZ세대들의 공감을 얻은 그는 "'신호등'을 초등학생들의 히트곡으로 바라봐주지만, 사실 모르는 사람들이 없다. MZ세대 국한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MZ세대가 많이 느낄 법한 내용이지만, 전세대가 느낄 수 있는 그때의 감정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MZ세대 저격한 노래가 아니다. 제가 하고 싶은 노래를 한 거고, 공감해주면 감사하다"고 거듭 '공감'을 이야기 했다.

이무진은 이날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미니앨범 'Room Vol.1'을 공개하며, Mnet '엠카운트다운' STUDIO M 코너에 출연해 타이틀곡 '참고사항' 무대를 최초로 공개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