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병기 앨리스' 김성오 "박세완·송건희 친해, 의심스럽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최종병기 앨리스' 박세완과 송건희가 선배들의 장난기 어린 응원을 받을 만큼 완벽한 호흡을 자랑했다.

24일 오전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최종병기 앨리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서성원 감독과 박세완, 송건희, 김성오, 김태훈, 정승길이 참석해 작품을 소개했다.

'최종병기 앨리스'는 킬러라는 정체를 숨겨야 하는 전학생 겨울과 비폭력으로 학교를 평정한 잘생긴 또라이 여름이 범죄 조직에 쫓기며, 핏빛으로 물든 학교생활을 그린 하드코어 액션 로맨스다. 안정적인 연기력을 갖춘 라이징 스타 박세완, 송건희가 맡아 활약한다.

배우 송건희, 박세완이 24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최종병기 앨리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왓챠]

김성오는 "두 사람이 실질적으로 친하고 의심이 가는 부분도 있다"라고 말했다. 정승일은 "여름이의 조력자로서 사랑을 권했고, 이런 친구가 생긴 것에 적극적으로 지지하는 입장이다. 의심 가는 부분이 있다면 그런 부분도 응원하겠다"고 웃었다.

"잘 어울린다"는 말에 박세완과 송건희는 "감사하다"고 화답,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어냈다.

서성원 감독은 두 사람의 로맨스에 대해 "최대한 재미있게 하려고 했다. 일방적으로 감정을 쌓는 방식을 비틀었다. 싸우면서 정드는 방식으로, B급도 있고 상상할 수 없는 코미디 요소들을 많이 넣었다"라고 말했다.

박세완은 "이름 덕분인지 호흡이 완벽했다. 대사처럼 끊임없이 연습했기 때문에 케미가 점점 쌓아올려졌다"고 말했다. 송건희는 "연습도 많이 했고 액션스쿨도 같이 다니고 하나하나 같이 하다보니 케미가 잘 나왔다"고 말을 보탰다.

'최종병기 앨리스'는 24일 첫 공개 후 매주 금요일 순차 공개될 예정이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