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공태성은 못 되겠지만"…'별똥별' 김영대의 확연한 성장


'별똥별'서 톱스타 공태성 役 "잘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은 처음"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배우 김영대의 기세가 호기롭다. 웹드라마로 조금씩 얼굴을 알리던 그가 어느덧 주연의 자리를 꿰차고 눈에 띄는 성장을 보여줬다. 제 옷을 입은 듯 꽤 어울리는 캐릭터를 만난 김영대는 이를 발판으로 삼아 더 높이 날아오를 예정이다.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별똥별'은 톱스타 공태성과 소속사 매니지먼트 홍보팀 팀장의 러브라인을 그리는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김영대는 극 중 톱스타 공태성으로 분해 카메라 앞에선 만인에게 사랑받는 톱배우, 일상에선 어딘가 엉성하고 챙겨줘야 할 것 같은 입체적인 캐릭터를 완성했다.

배우 김영대가 tvN 드라마 '별똥별'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아우터코리아]

김영대는 '별똥별' 출연 제안받고 소속사 대표와 출연 여부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극 중에서 공태성이 스타포스엔터테인먼트 이사 최지훈(하도권 분)과 절친한 사이인 것처럼 그 또한 소속사 대표와 스스럼없이 지내는 사이라고 했다. 김영대의 전작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 시리즈 등에선 날이 서 있거나 시크, 카리스마 등 무뚝뚝한 성격을 주로 표현했던 것과 달리 이번 '별똥별'의 공태성은 잘 할 수 있다는 확신이 들었다. 이와 함께 톱스타의 면모인 멋있는 모습도 함께 담을 수 있어 출연을 결정했다.

'별똥별' 출연을 확정 짓고 난 뒤 연예계를 다룬 작품인 '별에서 온 그대', '안투라지' 등을 보며 준비했다. 사실 '별똥별'은 소속사 홍보팀의 노고, 스타의 면모에 조금 더 조명했기에 김영대는 극 중에서 함께하는 선배 배우를 관찰하며 캐릭터의 세부적인 것들을 쌓아나갔다. 그러면서 "공태성을 연구하고 분석하는 것보다 현장에서 선배들에게 더 많이 배웠다"라고 함께한 이들에게 공을 돌렸다.

배우 김영대가 tvN 드라마 '별똥별'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아우터코리아]

이번 작품 속 공태성은 김영대가 전작에서 보여준 인물과는 확연히 다르다. 이전엔 말수가 적고 주로 눈빛으로 의사 표현하는 캐릭터였다면, 이번엔 장난기 섞인 모습부터 어딘가 부족한 면모로 조금 더 친근한 이미지에 가까웠다. "실제 성격도 공태성 같은 부분이 많다"라고 밝힌 김영대는 자신과 닮은 모습이 다분한 공태성을 연기하자 좀 더 편하고 맞는 옷을 입은 듯 자연스러운 연기로 시청자에 호평을 자아냈다.

그는 "잘 할 수 있겠다고 생각이 들었던 캐릭터는 처음이었다. 욕심이 더 많이 생기더라"라며 연기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선 공태성이 극 중 러브라인인 오한별(이성경 분)을 대할 때, 매니저인 강유성(윤종훈 분)과 있을 때, 카메라 혹은 팬들 앞에서 완벽한 모습을 보여야 할 때 등에서 차이가 나도록 신경을 썼다고 설명했다.

또한 본인이 메인이 된 로맨틱 코미디는 처음이라 호흡을 맞춘 이성경에게 많이 배웠다고. 그는 "초반에 제가 헤맸다. 그래서 처음에는 이성경 선배님이 많이 도와주셨고 시청자분들이 좋아해 주셔서 다행이었다"라고 만족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별똥별'은 만날 때마다 서로 으르렁거리던 공태성과 오한별이 서로의 진정한 마음을 확인한 뒤 전형적인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전개가 그려진다. 단순한 로그 라인에 뻔하다고 할 수 있지만, 전형적인 클리셰가 사랑을 받는 법. 그러나 '별똥별'은 크게 주목받지 못하고 1%대 시청률을 고전하다 막을 내렸고, 대신 해외 팬들에게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김영대는 저조한 시청률을 예상했지만, 이후엔 상승세를 기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고 고백했다. 그는 "4회에도 1%대가 나와서 충격을 받았다. 처음 메인으로 하는 드라마인데 성적이 좋지 않으니까"라며 "시청률이 아쉽기는 하지만, 보시는 분들은 재밌다고 말씀해 주셔서 감사했다. 캐릭터를 좋아해 주시고 아껴주시니 시청률 적으로 아쉬운 부분은 없다"라고 털어놨다. 이와 함께 해외 팬들에게 사랑받을 것이라 예상했다며 "해외 팬들이 좋아할 것 같은 스토리라고 생각했다. 예상은 했지만, 예상을 뛰어넘어서 더 좋았다"라고 기분 좋은 미소를 지었다.

배우 김영대가 tvN 드라마 '별똥별'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아우터코리아]

'별똥별'로 로맨틱 코미디의 맛을 제대로 본 그는 로맨스 장르에 욕심이 나면서도 새로운 모습을 시청자에게 보여주고 싶다는 열의로 가득 차 있었다. 그는 "여태까지 정제된 캐릭터를 주로 했다. 캐릭터 소개에 '차갑다', '무뚝뚝하다', '조용하다' 이런 캐릭터를 맡았다. 사실 저는 그렇지 않다. 실제로는 덤벙거리기도 하고 말도 많다. 평범한 또래의 20대"라며 "제 원래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작품을 하고 싶다"라고 열의를 내비쳤다.

김영대는 최근 20대 남자 배우들 중에서 가장 눈에 띄는 성장을 보여주고 있다. 이번 '별똥별'에서도 다수의 시청자가 김영대의 연기 성장에 주목했다. 그 역시 "예전에 드라마 모니터할 때는 저도 보기 힘들었다. 뭐가 문제인지 알고 있었다"라며 "이젠 조금 보기 편하지만 그래도 부족함을 느낀다. 일단 제 작품을 볼 수 있다는 것 자체로 스스로 성장하고 있음을 느끼고 있고 더 차근차근 성장하고 싶다"라고 반짝이는 눈으로 말했다.

"10점 만점 중 70점을 주고 싶다"라고 자신에게 평가한 김영대는 "아쉬운 부분은 있지만, 후회는 아니"라고 단언했다. 늘 최선을 다했지만, 아쉽고 부족했던 건 항상 존재했다. 70점에서 80, 90 그리고 100. 만족의 폭을 조금씩 늘려가는 게 목표다. 그러면서 "아쉬운 게 보인다는 것은 성장하고 있다는 의미가 아닐까. 어떻게 보면 잘하고 있는 것 같다는 생각도 든다. 채우지 못한 30점을 채워가면서 성장해 나가지 않을까"라고 앞날을 기대했다.

배우 김영대가 tvN 드라마 '별똥별'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아우터코리아]

웹드라마로 데뷔해 쉬지 않고 앞으로 나아가고 있다. 그는 조급하게 달려왔고, 그 조급함을 잃지 않을 예정이다. 김영대는 "쉬지 않고 일했다는 것에 감사함을 느끼면서 계속 조급하게 달려가고 싶다. 전 계속하면서 성장하는 스타일인 것 같다"라며 지난날을 돌아봤다. 그간 혼나고 시련을 겪는 시기도 있었으나 그 시간이 없었다면 지금의 김영대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쉬고 싶지 않다. 군대 가야 하니까. 군대 가서 쉬고 싶다"라고 말하면서 웃었고 "쉬면 도태될 것 같다. 하면서 배우고 성장하고. 아직은 그래야 할 때인 것 같다"라고 냉철하게 판단했다.

그에게 '별똥별'은 어떤 작품으로 남을까. 김영대는 "지금 이 시기에 가장 적절한, 최고의 선물"이라며 "메인으로 끌고 가는 작품이다 보니 부담감도 아주 컸고 불안감도 컸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런 마음을 이겨낼 정도로 작품에서 배우는 것도 많았고 현장에서 얻는 에너지도 좋았다. 아쉬운 게 하나도 없었던 작품"이라고 말했다.

김영대는 극 중 공태성같이 엄청난 톱배우를 바라지 않는다. 그는 "시청자분들이 보실 때 '이 친구 괜찮네' 할 정도만 됐으면 좋겠다. '조금 더 늘어서 왔네', '이런 역할도 잘 어울린다'라고 생각만 해주시면 좋을 것 같다"라며 "하루아침에 성장해서 공태성 같은 스타가 되기에는"이라면서 말을 줄여 웃음을 자아냈고 "그렇게 될 가능성도 희박하다. 지금 하는 이 자리에서 한 단계씩, 차근차근 앞으로 나가는 것을 지양, 소망한다"라고 밝혔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