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6~8월은 6%대 물가 상승률…전기요금 인상 곧 발표"


"文정부의 잘못된 에너지 정책 탓"…전기요금 인상 화살 돌려

[아이뉴스24 양창균 기자]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이달 소비자물가 지표부터 6%대 상승률을 기록할 수 있다고 봤다. 전기요금 인상도 불가피해 조만간 인상안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번 전기요금 인상은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에너지 정책 탓이란 입장도 내비쳤다.

추 부총리는 26일 오전 KBS 1TV '일요진단 라이브'에 출연해 "6~8월은 6%대 물가 상승률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사진=김성진 기자]

추 부총리는 "기본적으로는 국제 유가 상승, 원자재가격, 국제 곡물가 급등의 영향을 필연적으로 받고 있다"며 "코로나19 대응 과정에 전 세계에서 돈이 굉장히 많이 풀렸기 때문에 물가 상승을 자극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미국과 유럽 등이 30~40년 만에 최고 물가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며 "그 영향에서 우리도 자유롭지 못하다"고 우려했다.

정부가 발표한 5월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5.4% 오른 107.56(2020년 100기준)이다. 이는 2008년 8월(5.6%) 이후 13년 9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정부도 지난 16일 발표한 '새 정부 경제정책방향'에서 올해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기존 2.2% 수준에서 4.7%로 대폭 상향 조정했다.

추 부총리는 전기요금 인상도 불가피할 것으로 봤다.

그는 "전기요금은 인상해야 한다"며 "조만간 적정 수준 전기요금 인상안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추 부총리는 "전기요금 인상 요인이 누적된 것은 지난 5년간 잘못된 에너지 정책 때문"이라며 "원전을 짓는 거 중단하고 중공 시기를 늦추고 신재생 에너지를 무리하게 올리는 등 무리하게 탈원전했다"고 문재인 정부를 탓했다.

추 부총리는 최근 환율이 장중 1천300원을 돌파하는 등 외환 시장 불안이 확산되는 것과 관련해 "1천300원 자체가 위기 상황 징표라고 보기 어렵다"고 봤다.

지난 23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이 한때 1천300원을 넘었다. 환율이 장중 1천300원을 넘은 것은 12년 11개월 만에 처음이다.

추 부총리는 "1천300원 자체를 위협이다, 위기 수준으로 가는 거 아니냐고 볼 건 없고 시장 흐름 관련해서는 당국과 예의주시하면서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주 52시간' 개편안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서도 추 부총리는 "어법과 해석의 차이가 있었다"고 했다. 앞서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은 일주일에 52시간으로 제한했던 근로 시간 기준을 주 단위에서 월평균으로 바꾸겠다고 발표했지만, 다음날 윤석열 대통령이 "정부의 공식 입장은 아니다"고 밝힌 바 있다.

/양창균 기자(yangc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