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박성민 사의 받아들였다… 개혁 동력 이어가야"


"朴, 어제 찾아와… 尹心 이야기 없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0일 오전 경북 경주시 양남면 한국수력원자력(주) 월성원자력본부 홍보관을 찾아 관계자들로부터 원전 관련 브리핑을 듣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30일 박성민 당대표 비서실장의 사퇴와 관련해 "어제 박 실장에게 어떤 상황인지 들었고, (제가) 박 실장의 뜻을 받아들이겠다고 해서 (박 실장이) 사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경북 경주의 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자력본부 맥스터 현장 시찰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박 실장이 울산 지역구에 있다가 제가 포항에 있으니까 와서 이야기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박 실장은 이날 오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저는 오늘 일신상의 이유로 당대표 비서실장직을 사임했다"고 밝혔다. 3·9 대선 이후 비서실장에 발탁된 지 약 3개월 만이다.

친윤(親윤석열)계로 분류되는 박 실장은 공식 임기를 1년 남긴 이 대표와 집권 초반 윤석열 대통령 사이의 가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됐다.

이 대표는 박 실장의 사퇴를 두고 '윤심(尹心·윤 대통령의 의중)'이 이 대표와 갈라섰다는 해석이 나오는 데 대해서는 "그런 해석은 가능하겠지만 어제 박 의원과의 대화에서 그런 내용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가 박 실장의 사의를 인지한 이날 새벽 페이스북에 '뭐 복잡하게 생각하나. 모두 달리면 되지. 그들이 감당할 수 없는 방향으로'라고 적은 의미를 묻는 말에는 "아무리 이런 정치 상황이 계속 발생해도 개혁 동력은 이어나가야 한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특히 당과 정부의 지지율 추세가 최근 부침을 겪는 게 보인다"며 "돌파하는 방법은 작년에 그런 것처럼 개혁에 박차를 가하는 것밖에 없다. 개혁 방향성으로 나아가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내달 7일 성 상납 증거인멸교사 의혹 관련 당 중앙윤리위원회 징계 심의를 앞둔 이 대표는 이날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윤리위 전 자신의 자진사퇴 가능성을 거론한 데 대해 "어떤 인식으로 말했는지 모르겠지만 그런 경우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