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홍 형, 사주 맹신해 결혼 반대 했다...죽는다고" 지인들 폭로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방송인 박수홍의 지인들이 친형 박진홍 씨에 대해 언급했다.

30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박수홍의 가족 간 법적 다툼을 다뤘다.

이날 박수홍의 절친 손헌수는 "항상 (박진홍) 형이 사주 봐준 얘기를 하더라. 어느 순간부터 약간 맹심신하는 느낌이었다. 선배님이 주변 연예인 동료들도 많이 잃었다. 친형이 그렇게 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수홍 전 매니저 이승호 씨는 "매니저 입사하기 전에 제 사주를 먼저 보셨다. 해가 될 사람인지 안 될 사람인지를 보신 것 같다"고 말했다.

실화탐사대 [사진=MBC 캡처]

또 박수홍의 한 지인은 "오랜 기간 사주를 공부해온 박진홍 씨가, 사주를 통해 많은 결정을 해왔다"고 주장했다.

그는 "방송에서 언급된 전 여자친구와의 이별도 사주 때문이었다"며 "그 여자랑 결혼하면 사주 상으로 죽는다고, 너는 여자 운이 없다고 혼자 살아야 한다고, 심지어 수홍이 부모님에게도 얘 결혼시키면 죽는다고 했다"고 폭로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