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렌텍, 미국 인공관절 수술 전문병원 시장 진출


선헬스케어인터내셔널 추가지분 확보로 연결 자회사 편입

[아이뉴스24 고정삼 기자] 국내 인공관절 선두기업 코렌텍이 미국 인공관절 수술 전문병원(ASC) 시장에 진출한다.

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코렌텍은 선헬스케어인터내셔널의 지분 51.2%의 소유권을 확보해 자회사로 편입했다. 선헬스케어인터내셔널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헌팅턴비치에 위치한 인공관절수술전문병원 '선 서저리 센터 헌팅턴(Sun Surgery Center Huntington)'을 보유하고 있다.

코렌텍이 미국 인공관절 수술 전문병원(ASC) 시장에 진출한다. 사진은 선 서저리 센터 헌팅턴 전경. [사진=코렌텍]

선 서저리 센터 헌팅턴은 연간 700건 이상의 수술과 시술을 수행하는 인공관절수술 전문병원이다. 입원실 없이 당일 수술만을 전문으로 하는 병원으로, 고도화된 미국식 수술기법과 수술 후 최소통증관리로 2시간에서 24시간 이내에 퇴원이 가능하다.

코렌텍은 이번 인수를 통해 인공관절 업계 내 미국 정형외과 전문병원을 보유한 유일한 기업이 됐다. 회사는 병원에서 자사 인공관절 제품을 사용함으로써 매출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미국 현지 의사들의 니즈를 즉각 반영한 인공관절 제품 개발이 가능할 것이란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추가적인 정형외과 분야 전문 써저리센터 개설도 구상하고 있다.

선 서저리센터 헌팅턴의 모회사인 선헬스케어인터내셔널은 지난 2000년부터 국내 주요기업들의 건강관리와 심리상담 서비스를 모바일로 제공하는 전문 헬스케어 기업이다. 전국 600여개의 대학병원과 의료기관을 통해 연간 111개 기업의 60여만 명의 고객을 대상으로 종합검진, 백신접종, 심리상담 등 맞춤형 건강관리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코렌텍 관계자는 "미국 관절 수술 전문병원을 보유한 선헬스케어인터내셔널 인수는 당사의 재무적 외형 확대와 수익성 개선에 상당한 효과를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번 자회사 편입은 코렌텍이 인공관절 만을 제조하는 단일 업종 기업에서 글로벌 종합 헬스케어 기업으로 영역을 확대하는 데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고정삼 기자(js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