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영접 간 이준석 "성과 좋았다 하니 웃어… 김건희 복장 유의미"


"박성민 사임, 만감교차… 성상납·증거인멸교사 안 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재형 의원실 주최로 열린 '반지성 시대의 공성전' 세미나에서 축사를 마친 뒤 단상에서 내려오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일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순방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을 영접한 것과 관련해 "(윤 대통령에게) '이번에 너무 성과가 좋았던 것 같다'고 말했더니 웃는 표정이 나왔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JTBC '썰전라이브'에 출연해 "나토라는 공간은 원래 대한민국이 설 위치가 아닌데 하나의 역할 주체로서 인정받았다는 측면이 있고 외교 방향 전환이 선명하게 보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성남 서울공항을 찾아 3박 5일간 스페인 일정을 마치고 귀국하는 윤 대통령과 웃으며 악수를 나눴다.

이 대표는 "나토에서 우리 대통령을 어떻게 대하는지 보지 않았나. 회원국과 동등한 역할을 기대하면서 성과를 보여줬기 때문에, 저와 짧게 인사를 나눴지만 대통령은 자신감이 있어보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외교적으로 나토에서 우리가 역할을 했다는 건 큰 의미라는 취지로 말씀드렸다"며 "국내 정치 평가는 상시적으로 이뤄지지만 외교는 다녀온 뒤에 국민이 어떻게 평가하냐가 굉장히 중요하다. 그런 부분에 긴장했을 텐데 첫 외교 무대 데뷔로서 잘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 순방에 동행한 김건희 여사에 대해서도 극찬했다. 이 대표는 "영부인의 발언보다는 사진으로 많이 봤다. 특히 우크라이나 드레스 같은 경우 굉장한 의미가 있는 제스쳐였다"며 "옷 하나로 주는 메시지가 큰데 그걸 시도한 것 자체가 굉장히 큰 변화"라고 말했다. 앞서 김 여사는 스페인 방문 중 우크라이나 국기를 연상시키는 노란색 블라우스와 하늘색 치마를 착용해 눈길을 끌었다.

이 대표는 "지금까지 영부인이 해외를 가면 한복을 입는다든지, 수더분하게 차려 입는 것이었다"며 "출국 때부터 의상이 눈에 돋보였는데, 앞으로 의미를 파악해보는 것도 괜찮을 듯하다"고 말했다.

한편 친윤(親윤석열)계로 분류되는 박성민 의원이 전날(6월 30일) 당대표 비서실장직을 사임한데 대해서는 "그만두겠다는 이야기를 했을 때 0.5초 정도 만감이 교차했다"며 "주변에서 어떤 압박을 받고 있는지 너무 잘 알겠더라"라고 말했다. '어떤 압박인가'라는 진행자의 후속 질문에는 "'대표를 잘 모시라'는 이야기를 주변해서 했다던데, 그 말을 하는 분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대표를 이끌라는 것"이라며 "(박 의원이) 굉장히 고민이 많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7일 성 상납 증거인멸교사 의혹 관련 당 중앙윤리위원회의 징계 심의 결과를 전망해달라는 질문에는 "예상할 수 없다"면서도 "윤리위가 저에게 건 것은 성 상납, 접대 의혹 인멸을 위해 누군가에게 교사했다는 의혹인데, 앞의 것(성 상납)이 없으면 뒤의 것(증거인멸교사)가 성립하지 않는다. 저는 교사하지 않았다. 앞의 것도 안 했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측근인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이 성 상납 의혹 제보자에게 이른바 '7억 투자 각서'를 써준 것이 '증거인멸' 시도로 보는 게 합리적 주장이라는 취지의 질문에는 "지금까지 녹취록이라고 나온 것들은 대부분 편집된 부분의 조각"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 대표는 "경찰에는 (녹취록) 원본이 들어가 있다"며 "수사단계가 진척되는 동안 윤리위가 어떤 판단을 내릴 수 있겠나. 그런 의문이 있으니 그 건들에 대한 품위유지 의무 위반을 보겠다는 것인데 윤리위가 (징계를) 개시하던 시점에 당 지지율은 굳건했고 지방선거에서는 압승했다. 당의 손실을 무엇으로 판단하느냐가 모호한 지점"이라고 말했다.

불명예 사퇴가 불가피한 '당원권 정지' 이상의 중징계가 나오면 어떡하겠느냐는 질문에는 "타당한지 봐야 한다. 본인들이 제시할 자료가 있다든지"라며 "수사 중인 사안이니 결론이 나오면 끝난다. 그게 최종 판단이다. 예를 들어 윤리위가 어떤 판단을 했는데 수사기관에서 상반된 판단을 내놓는다면 그게 정치적으로 가장 위험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