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킷 벗는 삼성전자 임원…매주 금요일 '캐주얼데이'


경영지원실과 DX 부문 대상…유연하고 개방적인 조직 문화 위해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삼성전자 임원들이 매주 금요일마다 청바지를 입고 운동화를 신는다. 2016년 '직원 자율 복장제'를 시행한 지 6년 만이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달부터 매주 금요일마다 캐주얼데이를 운영한다.

경영지원실과 DX 부문장 직속 조직의 임원과 부서장 등이 대상이지만 조만간 전 조직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삼성 서초 사옥 [사진=아이뉴스24DB ]

삼성전자는 사내 게시판에 캐주얼데이 때는 재킷을 벗고 목깃이 달린 피케 티셔츠나 라운드티, 청바지 혹은 면바지, 로퍼 및 운동화 등 캐주얼한 옷차림을 하도록 권고했다. 또 경영진에 보고할 때도 캐주얼 차림을 원칙으로 하도록 했다.

삼성전자는 2016년 '컬처혁신'을 선언한 이후 직원들은 남성 반바지까지 허용하는 자율복장제를 시행했으나 임원들은 여전히 정장과 비즈니스 캐주얼을 기본 복장으로 운영해왔다. 그러나 직원들도 평상시에 편한 복장을 하기 어렵고, 조직 이미지도 권위적으로 보인다는 지적이 제기되자 임원들도 자율복장제에 동참하도록 했다.

이와 관련해 삼성전자 관계자는 "유연하고 개방적인 조직 문화를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