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기축구 데뷔' 손흥민, 현장에서 어땠나 보니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아시아 선수 최초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30·토트넘)이 조기축구 데뷔전을 무사히 마무리했다.

축구선수 손흥민이 6일 오후 경기 성남시 성남FC 클럽하우스에서 열린 비공개 연습 경기에서 드리블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손흥민은 지난 6일 오후 6시 경기도 성남 분당구 정자동의 프로축구 K리그1 성남FC 클럽하우스에서 아마추어 축구 팀과 경기를 뛰었다.

이번 경기는 축구 유튜브 채널 '고알레'가 마련한 콘텐츠로 약 25분씩 4쿼터로 진행됐다.

손흥민은 축구대표팀 동료 황의조(30·보르도), 김승규(32·알샤밥) 등과 한 팀 소속으로 함께했다.

상대팀은 과거 포항 스틸러스에서 뛰었던 박희철, 캐나다 프로축구리그 출신의 손용찬 등 선수 출신이 포함된 아마추어 팀(이든FC, 토탈 풋볼 연합팀) 간 대결로 진행됐다.

축구선수 손흥민이 6일 오후 경기 성남시 성남FC 클럽하우스에서 열린 비공개 연습 경기에서 수비를 하고 있다.

손흥민은 국가대표나 토트넘 유니폼이 아닌 흰색 상의와 검은색 반바지를 입고 경기장에 나섰다. 6월 A매치 뒤 국내에서 휴식 시간을 갖고 몸을 만들고 있는 손흥민은 이날 처음으로 천연 잔디 경기장을 밟은 것이다.

손흥민과 황의조는 선발로 나서 풀타임을 소화했고 골키퍼 김승규는 미드필더로 깜짝 변신해 팀의 5대2 승리를 도왔다.

1, 2쿼터에서 서서히 속도를 끌어올린 손흥민은 3쿼터에만 두 골을 터트렸다.

생각보다 매서운 상대팀 공격에 황의조의 슛이 상대 골키퍼의 펀칭에 날아가자 손흥민은 "너 때문에 안 되잖아!"라고 농담을 건네 그라운드 위 선수들이 모두 웃음을 터트리기도 했다.

손흥민은 득점 후 전매특허인 '찰칵 세리머니'를 펼치며 팬들을 열광케 했다.

축구선수 손흥민이 6일 오후 경기 성남시 성남FC 클럽하우스에서 열린 비공개 연습 경기에서 뛰고 있다. [사진=뉴시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프리킥을 차기도 했다. 손흥민은 지난 6월 A매치 평가전에서 칠레, 파라과이를 상대로 한국 축구 사상 최초로 2경기 연속 프리킥 골을 터트렸었지만 조기축구에서는 프리킥을 허공으로 날려 보냈다.

국가대표 골잡이 황의조도 장기인 강력한 슛으로 이날 두 골을 기록했다.

한편 손흥민은 10일 방한하는 토트넘에 합류해 13일 팀 K리그, 16일 세비야(스페인)와 친선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축구선수 손흥민이 6일 오후 경기 성남시 성남FC 클럽하우스에서 열린 비공개 연습 경기에서 드리블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