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겜별사] 배틀로얄까지 구현한 무협 MMO '천애명월도M'


1대1 논검 콘텐츠 인상적…무협풍 배틀로얄까지 즐긴다

'겜별사'는 하루에도 수없이 많은 게임들이 쏟아져 무엇을 플레이해야 할지 모를 게이머들을 위한 게임 리뷰 코너입니다. 새로 출시됐거나 추천할 가치가 있는 게임들을 가감없이 감별해 전해드리겠습니다. [편집자주]

[사진=레벨인피니트]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간만에 제대로 된 무협 게임 하나가 나왔다. 텐센트의 게임 퍼블리싱 브랜드 '천애명월도M'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2018년 국내 출시된 PC 온라인 게임 '천애명월도'의 모바일 판이라고 할 수 있는 천애명월도M은 판타지를 비롯해 여타 불순물이 1%도 첨가되지 않은 순수 무협풍 게임이라고 할 수 있다. 게임 내 구현된 경공술도 수준급이다.

이 게임에 등장하는 직업들도 무협 영화 속 주인공들을 절로 연상시킨다. 검을 쓰는 '태백', 치유를 전다마는 '천향', 장창을 휘두르는 '신위', '부채로 원거리 공격을 펼치는 '당문', 취권을 구사하는 '개방', 피리를 불어 도인을 떠올리는 '이화' 등 독특한 클래스들이 많다. 특이한 건 각 직업별로 남성과 여성은 물론 소녀로 설정할 수 있다는 대목이었다. 캐릭터 커스터마이징도 매우 세밀히 조율이 가능해 눈길을 끌었다.

천애명월도M은 전형적인 중국풍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의 공식을 따른 편이다. 자동으로 퀘스트를 받고 수행할 수 있으며 성장 속도도 나름 빠른 편이다. 그래픽도 중국 게임의 냄새가 짙게 풍긴다. 다만 번외 퀘스트가 많고 다른 게임 속 동료들과 호감도를 조율하거나 신분 콘텐츠 등 여러 재미 요소가 많아 지루하지 않은 편이었다.

1대1 대결인 '논검'은 천애명월도M의 백미라고 할 수 있는 콘텐츠다. 무협물에서도 절대 고수와 대결을 벌이는 게 핵심이듯 천애명월도M에서도 다른 이용자와 한판 승부를 벌일 수 있는 논검이 구현됐다. 자신이 보유한 스킬들을 적절히 사용하고 상대 공격을 피해 제압하면 승리한다. 컨트롤이 서툴면 승리를 장담할 수 없을 만큼 나름 쫄깃한 대전의 묘미를 연출했다.

논검 이외에 PvP 콘텐츠도 다채로운 편이다. 5대5 대전 '송림전장'과 '한해난투'를 비롯해 무려 100인 중 최후의 1인을 가리는 배틀로얄 장르를 담아낸 '일대종사'까지 포함돼 있었다. 여타 배틀로얄 게임이 처음 시작할 때 항공기에서 낙하산을 타고 뛰어내리는 연출이라면 천애명월도M에서는 열기구를 타다가 뛰어내린다는 설정이어서 피식 웃음이 나왔다.

천애명월도M은 이처럼 무협을 소재로 다양한 재미 요소를 한번에 담아내고자 한 흔적이 엿보이는 게임이라고 할 수 있다. 최근 판타지 일색인 게임 시장에 간만에 정통 무협을 다룬 신작이 나왔다는 판단이다. 한국 시장을 겨냥한 다양한 이벤트도 많이 진행하고 있으니 색다른 MMORPG를 찾고 있던 엄지족이라면 플레이해볼만 하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