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최초 국립자연휴양림 개장…무의도 하나개해수욕장 앞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인천시가 인천시 최초의 국립자연휴양림인 '국립 무의도자연휴양림'의 개장행사가 열렸다고 12일 밝혔다.

전국에는 45개의 국립자연휴양림이 있으나, 인천과 서울지역에 국립자연휴양림은 한 곳도 없었다.

인천시는 지난 2016년부터 여러 차례 산림청과 국회를 방문해 무의도 국립휴양림 조성을 요청해 46번째 국립자연휴양림이 무의도에 자리잡게 됐다. .

'무의도'라는 이름은 섬의 모양이 장수가 관복을 입고 춤을 추는 것 같이 생겼다고 하여 붙여졌다는 전설과, 선녀가 하늘에서 내려와 춤을 췄다고 해서 유래했다는 이야기가 내려져 오는 섬이다.

인천시청 전경. [사진=인천시]

선녀를 춤추게 할 만큼 빼어난 조망 뿐 아니라 우수한 산림자원의 등산 코스가 잘 정비돼 있는 호룡곡산·국사봉과 하나개해수욕장, 큰무리해수욕장, 실미도 유원지 등이 가까이에 있어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곳이기도 하다.

축구장 약 137개 규모(137ha)로 조성된 휴양림은, 숲속의 집 11동과 연립 2동(8실) 등 총 19개의 객실과 산책로(2km), 안내센터, 목공예 체험장 등을 갖추고 있다. 총 134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무의도 하나개해수욕장과는 바로 인접해 있어 서해 바다가 한눈에 늘어 오는 경관을 자랑함은 물론, 2019년 개통된 무의대교를 이용하면 배편을 이용하지 않고도 도착할 수 있는 지리적 접근성이 높다.

개장식에 참석한 안영규 인천시 행정부시장은 "무의도 자연휴양림은 서해가 품은 아름다운 바다경관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천혜의 경관을 가지고 있고 우수한 지리적 여건을 갖춰 수도권 최고의 휴양명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