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희사랑' 회장 "나경원, 우리가 거슬려? 그러니 나베 소리 듣는 것"


[아이뉴스24 김동현 기자] 김건희 여사 팬클럽 '건희사랑' 회장 강신업 변호사가 자신들을 비판한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에 크게 반발했다.

강 변호사는 13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이때다 싶어서 우리 건희사랑 공격하는 나 전 의원, 그래서 당신이 안 된다"고 운을 뗐다.

나경원 국민의힘 대표 후보자 지난해 6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참가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이어 "물색없다. 누구한테 잘 보이려는지 모르지만 오늘도 기회주의자 인증"이라며 "건희사랑이 거슬린다고 하는데 그러니까 '나베'(나경원+일베) 소리 듣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또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이 김 여사 팬카페 때문에 떨어진다는 건 자다가 봉창 두드리는 소리"라며 "(지지율 하락은) 나 전 의원 같은 빈약한 국민의힘 정치력 때문이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동안 김 여사가 부러웠던 건지 아니꼬웠던 건지. 팬클럽 공격하는 꼴 보니 아무래도 후자인 것 같다. 저런 것들도 우리 편 해야 하나"라고 쏘아붙였다.

앞서 이날 나 전 의원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윤 대통령 지지율 하락에 김 여사 요인도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그것도 요인으로 지적된다"며 "김 여사 팬클럽이 아주 눈에 거슬린다"라고 비판한 바 있다.

/김동현 기자(rlaehd3657@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