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 손잡고' 사이버보안 인재 10만명 키운다


'S-개발자'‧'화이트햇 스쿨' 신설…"실전형 인재 양성"

[아이뉴스24 김혜경 기자] 정부가 특성화대 확대와 실전형 인재를 키우기 위한 교육과정을 신설하는 등 사이버보안 인력 양성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내놨다. 민‧관 협력을 토대로 향후 5년간 신규 인력 4만 명을 발굴하고, 재직자 6만 명의 역량을 강화한다는 것이 목표다.

'사이버 10만 인재 양성 방안' 중점 과제 [사진=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는 13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사이버 10만 인재 양성 방안'을 발표했다.

그동안 산업계는 정부에 전문인력 양성 체계와 지역 인력 공급방안을 요청하는 등 사이버 보안 분야 인력 부족을 호소해왔다. 최근 사이버전 확산과 함께 사이버범죄가 늘어나면서 국방‧치안‧공공 분야 사이버 인력양성 강화 필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경찰청에 따르면 사이버범죄 발생 건수는 2017년 13만1천734건에서 2020년 23만4천98건으로 급증했다.

우선 정부는 클라우드, 가상융합경제 등 사이버 환경 변화에 대응해 융합보안대학원과 정보보호특성화대학을 확대‧개편한다. 2026년까지 정보보호특성화대는 현재 3개에서 10개로, 융합보안대학원은 현재 8개에서 12개로 늘린다는 방침이다.

대학원 지원대상을 내년까지 석사 위주에서 석‧박사로 확대하고, 대학이 주도하고 기업‧연구소가 참여하는 연구개발(R&D)을 2024년까지 추진한다. 기업이 취업 전 과정을 주도하고, 정부는 사업을 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 '시큐리티 아카데미'를 통해 내년까지 200명을 모집할 예정이다.

보안교육‧창업을 지원하는 'S-개발자' 과정을 신설해 내년까지 50명을 모집하고, 300명 규모의 '화이트햇 스쿨'도 설립한다. 화이트해커에 대한 진입장벽을 낮춘다는 취지다.

상시 육성 체계와 글로벌 연계 기반 마련도 핵심이다. '사이버훈련장'을 기존 판교 1곳에서 지역으로 확대해 누구나 쉽게 보안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한다. 현장 기반 훈련 시나리오를 개발하고, 팀 단위 훈련이 가능한 멀티훈련 플랫폼을 개발할 계획이다.

지역 정보보호 협의회를 구성해 지역 인재를 양성하는 등 지역 사이버산업 육성의 선순환 구조도 만든다. 개발도상국 인재육성과 국내 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는 'K-사이버 글로벌 인력 네트워크(가칭)'를 추진할 예정이다.

사이버작전·수사 분야 전문대·대학·대학원 과정도 신설한다. 사이버부사관 전문대학과 사이버 전문 장교 특성화대학을 각각 개설하고, 융합보안대학원에 군‧경 재직자의 전문 과정을 도입한다.

민·군 협력도 강화한다. 우수 인력을 선발한 후 사이버안보 분야에 근무하게 한 뒤 취업·창업을 지원하는 '사이버 탈피오트'도 추진한다. 또 사이버 예비군을 창설해 민간 인력을 사이버전 예비인력으로 조직화할 방침이다.

/김혜경 기자(hkmind90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