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코로나 확산은 '삐라' 탓…"계속 보내면 대가 치를 것" 위협


자유북한운동연합, 이달 6일 김포 등에서 대형 풍선 날려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북한 선전매체가 '삐라(대북전단)'를 계속 보낼 경우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고 위협했다.

16일 북한의 대외용 주간지 통일신보는 "얼마 전 자유북한운동연합 것들은 반(反)공화국 삐라와 더러운 물건짝들이 담긴 대형 풍선들을 또다시 날린 사실을 공개했다"며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공공연한 대결 망동"이라고 비난했다.

북한이 대북전단을 지속 살포 할 경우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고 위협했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이 경기 포천에서 대형 풍선을 띄우고 있는 모습. [사진=자유북한운동연합]

특히 북한은 이들이 날린 대형 풍선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지난달 5일과 28일 각각 경기 포천, 인천 강화군에서 대형 풍선을 날렸고, 이달 6일에는 경기 김포에서도 풍선을 날린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북한운동연합 측은 이 풍선에 마스크와 해열진통제, 비타민C 등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통일신보는 "국가비상방역사령부가 조사한 데 의하면 공화국경 안에 유입된 코로나19 감염증의 첫 발병 지역이 군사분계선과 가까운 지역으로 확증됐다"며 "이것은 공화국경 내에 확산된 악성 전염병이 탈북자의 삐라 살포 망동과 무관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이 매체는 "더욱 간과할 수 없는 것은 윤석열 역적패당이 인간쓰레기들의 이 반공화국 삐라 살포 망동에 대해 '수사를 의뢰할 계획이 없다'면서 비호두둔하다 못해 삐라 살포 기재까지 직접 제공해주면서 반공화국 심리모략전에 내몰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윤석열 역적패당은 반공화국 삐라 살포 망동이 계속된다면 그 대가를 단단히 치르게 된다는 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며 "그 후과는 2년 전에 단행된 북남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정도가 아니라는 데 있다"고 위협했다.

한편 자유북한운동연합은 "폭정에서 굶주림과 전염병으로 죽어가는 북한동포들에게 계속 코로나19 약품들을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김태헌 기자(kth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