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사진 찍자고 BTS 팔 꺾어 올려"…정치인들 행동 뭇매


[아이뉴스24 김동현 기자] 방탄소년단(BTS)이 2030 부산세계박람회 홍보대사로 위촉된 가운데 위촉식에서 일부 정치인들의 '보여주기식 행동'이 누리꾼들의 빈축을 사고 있다.

지난 19일 서울 용산구 하이브 사옥에서 열린 2030 부산세계박람회 홍보대사 위촉식에는 BTS와 유치위원회 공동위원장인 한덕수 국무총리, 장성민 대통령실 정책 조정기획관, 박형준 부산광역시장 등이 참석했다.

한 총리를 비롯해 장 기획관, 박 시장 등은 BTS 멤버에게 위촉패를 수여했고 이때 일부 누리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장면이 연출됐다.

한덕수 국무총리가 지난 19일 서울 용산구 하이브 사옥에서 열린 2030 부산세계박람회 홍보대사 위촉식에서 BTS 멤버 RM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공식 유튜브 채널]

장성민 대통령실 정책 조정기획관이 지난 19일 서울 용산구 하이브 사옥에서 열린 2030 부산세계박람회 홍보대사 위촉식에서 BTS 멤버 뷔의 손을 번쩍 들어 올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공식 유튜브 채널]

RM, 진, 슈가에게 위촉패를 수여하고 악수를 나눈 한 총리가 갑자기 손을 번쩍 들어 올려 BTS 멤버들의 얼굴이 가려지는 구도가 만들어진 것. 이에 RM은 얼굴을 보여주기 위해 몸을 뒤로 젖히기도 했다.

더 큰 논란은 이후 장면에서 빚어졌다.

위촉패 및 배지 수여, 전체 기념촬영까지 끝난 상황에서 장 기획관이 뷔에게 다가가더니 그의 손을 잡고 위로 들어 올렸다.

[영상=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공식 유튜브 채널]

갑작스러운 상황에 뷔는 엉거주춤한 자세로 발까지 동동 굴렀지만 장 기획관은 미소를 유지한 채 정면을 응시했다.

이 같은 모습을 보자 누리꾼들은 "팔을 왜 잡아들고 난리냐" "유세 나왔냐" "예의도 배려도 없다" "사진 찍겠다고 얘기도 없이 손들어 올리고 꺾는 게 정상이냐" 등의 반응을 보이며 공분했다.

특히 한 누리꾼은 "슈가는 수술한 팔인데 상의도 없이 들어 올리는 행동은 무슨 경우냐"며 "BTS가 만능이 아니다. 실무진이 유치하려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하게 꼬집었다.

/김동현 기자(rlaehd3657@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