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와이티씨, 공모가 최상단 1만5000원 확정…경쟁률 1480.78대 1


오는 28~29일 일반공모

[아이뉴스24 오경선 기자] 2차전지 장비 초정밀부품 제조기업 에이치와이티씨는 공모가를 희망 범위(1만3천~1만5천원) 최상단인 1만5천원으로 확정했다고 26일 공시했다.

에이치와이티씨는 지난 21~22일 양일간 전체 기관 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했다. 그 결과 전체 공모 물량의 75%인 169만5천주 모집에 1천591건의 국내외 기관이 참여해 최종 경쟁률은 1480.78대 1을 기록했다.

수요예측 신청수량 중 99.6%(미제시 3.2% 포함)가 희망공모가 밴드 상단 이상으로 공모가를 제시했다.

에이치와이티씨가 공모가를 희망밴드 최상단인 1만5천원으로 확정했다. 사진은 회사 로고. [사진=에이치와이티씨]

전량 신주 발행으로 진행된 이번 공모의 유입 자금은 총 339억원이다. 회사 는 상장 후 공모 자금을 △생산능력 확대를 위한 시설·설비 투자 △신규 사업 '노칭금형' 생산 시설 구축 △해외 법인 신설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

향후 회사는 고객사 수요에 발맞춘 신제품 노칭금형으로 매출을 견인한다는 목표다. 정밀 프레스 금형인 노칭금형은 2차전지 스태킹 제조 방식이 대두되며 점차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회사는 주요 제조사와 노칭금형 공동 개발에 나서는 한편 고품질 제품을 자체 개발하기 위해 전문 엔지니어를 영입해 현재 장비 성능 테스트를 마치고 양산을 준비 중이다.

조동석 에이치와이티씨 대표는 "전기차 전방 시장의 성장 수혜 기대감과 함께 2차전지 초정밀 부품 업계에서 차별적인 기술력과 지속적인 매출이 발생하는 소모품 중심 사업 모델이 기관 투자자에게 좋은 평가를 받은 것 같다"며 "일반 공모 청약에도 투자자분들의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에이치와이티씨의 일반투자자 청약은 오는 28일부터 29일까지 이틀 간 진행된다. 다음달 9일 코스닥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상장 주관사는 신영증권, 인수 회사는 유진투자증권과 현대차증권이다.

/오경선 기자(seon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