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콜] SK하이닉스 "D램 시장, 내년부터 DDR5로 본격 전환"


"CPU 출시 지연으로 수요 축소…중장기 수요 성장은 기대"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SK하이닉스가 D램 시장이 내년부터 새 규격인 DDR5로 본격 전환된다고 예상했다.

SK하이닉스는 27일 열린 컨퍼런스콜에서 "일부 업체의 중앙처리장치(CPU) 제품 출시가 지연되며 DDR5 수요가 축소됐다"며 "다만 1~2개 분기 지연된 것으로, 큰 틀에서는 내년에 DDR5로 전환될 것"이라고 밝혔다.

SK하이닉스 이천 캠퍼스 [사진=SK하이닉스]

이어 "중장기적인 DDR5 수요 성장은 높다고 예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