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 길 먼 국내 RE100…비용 높고, 고립계통 등 문제 해결해야


산업부 “구체적 정책 마련할 것”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재생에너지 100%를 사용(RE100)하는 글로벌 기업수는 지난해 264개에서 올해 7월 376개로 껑충 뛰었다. 우리나라 국내 기업도 같은 기간 6개에서 올해 7월 21개로 늘었다.

국내 RE100 기업수로는 미국(96개), 일본(72개), 영국(48개)에 이어 세계 4번째로 많은 기업이 가입한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RE100 기업을 포함해 국내 기업의 재생에너지 사용량도 지난해 총 1.4테라와트시(TWh)에서 올해 4.7TWh로 크게 증가하고 있다.

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27일 국내 RE100 참여 기업들과 간담회를 갖고 기업의 RE100 이행에 어려운 사항을 점검했다. RE100 정책방향을 논의했다.

글로벌 기업들이 2050년까지 사용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사용하겠다고 선언하는 캠페인 RE100. [사진=CDP 위원회 ]

이번 간담회는 최근 글로벌 기업들의 환경, 사회적 책임, 투명한 지배구조(ESG) 활동 강화 등으로 국내 기업들도 RE100에 대한 관심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열렸다.

이날 참석한 기업들은 재생에너지 사용을 지속해 확대해나갈 계획인데 해외 주요국들과 비교하면 아직 국내 재생에너지 사용여건은 상대적으로 쉽지 않은 상황이라는 점을 지적했다.

국내 재생에너지 발전 비용이 상대적으로 높아 RE100 이행에 따른 높은 비용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세제지원 등 인센티브를 건의했다.

정부는 RE100 기업의 수요 증가에 대응해 비용 효율적으로 재생에너지 공급을 지속 확대하기로 했다. 기업의 비용부담 완화를 위해서는 각종 인센티브와 기업 컨설팅지원 등도 적극적으로 검토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기업들은 좁은 국토면적 등으로 국내 재생에너지 공급이 상대적으로 제한적인 상황에 따라 유럽연합(EU)‧북미 등과 달리 국내 고립계통으로 인한 재생에너지 조달의 어려움도 제기했다.

상대적으로 우리나라 등에 불리한 글로벌 RE100 인정기준에 대해서도 다양한 논의가 이뤄졌다. 해외에서 REC를 구매하는 경우에도 이를 국내에서 재생에너지 조달로 인정받는 방안도 제안됐다.

정부는 이러한 재생에너지 조달․인증기준에 대해 연내에 주요기업과 전문가가 참여하는 컨퍼런스 등을 통해 구체적으로 논의할 방침이다. 앞으로 탄소정보공개 프로젝트(Carbon Disclosure Project, CDP)위원회측과 검토․협의를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

장영진 산업부 1차관은 “세계적으로 주요 글로벌 기업들의 RE100 가입이 확대되면서, 수출기업을 포함한 우리기업들의 RE100 이행이 매우 중요해지고 있는데 우리나라 재생에너지 공급여건이 외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불리한 상황”이라며 “장기적으로는 RE100이 국제적 투자 장벽으로 작용할 우려가 있기 때문에 우리기업이 원활하게 RE100을 이행할 수 있도록 기업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해가며 앞으로 구체적 RE100 정책방향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