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블리시, 람다256과 Web 3.0 뉴스 생태계 활성화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아이뉴스24 박명진 기자] 퍼블리시는 람다256(Lambda 256)과 블록체인 기반 웹(Web) 3.0 뉴스 생태계 활성화를 위하여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지난 27일 밝혔다.

람다256은 국내 최대 디지털 자산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의 자회사로, 클라우드 기반의 친환경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루니버스’의 상용화를 이끌어 블록체인 기술 저변 확대 및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현재 루니버스는 야놀자 등과 제휴한 블록체인 기반 포인트 마일리지 통합 서비스 밀크를 비롯하여 아하, 직톡, 글루와, 체리 그리고 인도네시아 스테이블코인 프로젝트 IDRT 등 2000개 이상의 기업이 사용하고 있다.

퍼블리시(우측 권성민 대표)와 두나무 자회사 람다256(좌측 박재현 대표)이 지난 27일 Web 3.0 뉴스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퍼블리시]

이번 협약에 대해 박재현 람다256 대표는 “루니버스의 컨소시움체인은 차세대 Web 3.0 서비스를 계획하고 있는 기업에게 성공적인 블록체인 서비스 런칭을 가이드할 수 있는 개발 플랫폼과 지원 프로그램을 갖추고 있다”며, “퍼블리시와 첫 스타트를 끊을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성공적인 사례를 만들기 위해 물심양면으로 지원할것”이라 밝혔다.

양사는 Web 3.0 토큰경제 활성화를 기반으로 투명성과 공정성, 신뢰의 원칙이 제대로 작동하는 선순환 뉴스 생태계 구축을 위해 상호 협력과 공동 노력을 약속했다.

양사의 구체적인 업무협약은 ▲퍼블리시 리드앤언(R&E, Read and Earn) 프로토콜 생태계 고도화 ▲퍼블리시 기술 및 서비스 신뢰성, 확장성 및 보안성 강화 ▲퍼블리시 뉴스 생태계 밸리데이터(validator, 블록 검증인) 네트워크 구축 및 운영 ▲퍼블리시 얼라이언스 참여 언론사의 대체불가토큰(NFT) 기반 뉴스(저작권) 유통 강화 ▲퍼블리시 블록체인 기반 ESG 및 기부 프로젝트 활성화를 주요 내용으로 한다.

퍼블리시는 언론 매체에 직접 방문해 기사를 읽거나, 공유하는 독자에게 가상자산으로 보상을 제공하는 글로벌 최초의 블록체인 기반 ‘R&E(Read AND Earn)’ 위젯(widget) 서비스인 ‘퍼블리시링크’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 CBT(Closed Beta Test)를 진행하고 있으며, 55개 언론사가 얼라언스 파트너로 참여하고 있다.

또한 퍼블리시는 지난 5월 ‘퍼블리시링크’와 블록체인 기반 분산신원증명(DID: Decentralized Identifier) 서비스인 ‘퍼블리시아이디’의 데이터를 연동하여 퍼블리시 아이디를 통해 독자가 기사를 읽고 공유하는 과정에서 받은 가상자산 보상내역을 확인하고, 구독 매체를 관리하며, 증정용 NFT를 보관 및 관리할 수 있도록 고도화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퍼블리시는 람다256의 루니버스 플랫폼을 활용해 퍼블리시 기술 및 서비스 신뢰성, 확장성 및 보안성 강화하고, 퍼블리시 R&E 프로토콜 생태계를 고도화할 계획이다.

퍼블리시 뉴스 생태계 밸리데이터 네트워크 구축 및 운영은 업무협약을 통해 얼라이언스 파트너로 참여한 한국기자협회, 한국인터넷신문협회, 등 언론현업 및 언론사단체 등의 참여를 적극 반영할 방침이다. 또 언론사 뉴스 콘텐츠와 NFT 기술 및 서비스를 결합해 언론사 스스로 뉴스저작권을 행사하는 마켓플레이스 구축과 퍼블리시가 진행해 온 블록체인 기반 ESG 및 기부 프로젝트를 활성화하기 위해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퍼블리시 권성민 대표는 “현재 진행 중인 Web 3.0 환경은 인터넷 미디어와 콘텐츠, 커머스 등 전 영역에 탈중앙화라는 새로운 패러다임과 수익구조를 도모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람다256과의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선순환 뉴스 생태계를 구축하고, 나아가 한국에서 시작한 뉴스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전세계에 널리 확산 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명진 기자(p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