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다' 이어 제 6호 태풍 '트라세' 발생…제주로 직진


서귀포 남남서쪽 140㎞ 해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 예상

[아이뉴스24 임성원 기자] 기상청은 31일 정오 일본 오키나와 북서쪽 약 20㎞ 해상에서 제6호 태풍 '트라세(TRASES)'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트라세는 캄보디아가 제출한 이름으로 딱따구리를 뜻한다. 트라세는 제주를 향해 곧장 직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31일 정오 일본 오키나와 북서쪽 약 20㎞ 해상에서 제6호 태풍 '트라세(TRASES)'가 발생한 가운데 제주를 향해 곧장 직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기상청]

기상청에 따르면 트라세는 내달 1일 0시 일본 가고시마 서남서쪽 400㎞ 해상에 이른 뒤 같은 날 정오 서귀포 남남서쪽 140㎞ 해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할 것으로 보인다.

트라세 현재 최대풍속은 18㎧로 태풍의 기준(17㎧ 이상)을 갓 넘은 수준이다.

기상청은 "트라세는 현재도 태풍의 수준에 미치지 못하는 열대저압부로 판단된다"면서 "북서태평양 태풍 명명권을 지닌 일본 기상청에서 태풍으로 선언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제5호 태풍 송다(SONGDA)는 오전 9시 중국 칭다오 남동쪽 370㎞을 지났다. 12시간 내 열대저압부로 약화할 전망이다.

/임성원 기자(onen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