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강도높은 지출 구조조정…재정운용 건전성 강화 나서


박상돈 "건전재정으로 전환해야" 주문

[아이뉴스24 이숙종 기자] 충청남도 천안시가 강도높은 지출구조조정으로 재정운용 건전성 강화에 나선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1일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지난 2년 코로나19 위기를 잘 관리해 지역경제를 견고히 유지해 왔지만 금리 인상에 따른 지방 채무 증가로 분야별 재정 지출 수요도 지속적 확대되고 있다"며 "재정 운용 방향을 '건전재정'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상돈 시장이 간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천안시]

박 시장은 이에 따라 "재정 건전성 강화에 방점을 둔 재정 운용 기조를 수립해 운용하겠다"며 "강도 높은 지출구조 조정을 기본으로, 지방채 상환을 통해 재정 수지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또 "지방세 확충과 유휴 공유 재산 매각 등 재산 관리의 종합적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건전 재정 기조 속에 지역 발전 핵심 사업과 시민 체감 사업에는 전략적 재정 투자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천안=이숙종 기자(dltnrwh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