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석문화대, 광복절 맞이 ‘독립운동가 초상화전’ 개최


천안시청 로비에서 오는 6일까지 전시

[아이뉴스24 이숙종 기자] 백석문화대학교 디자인학부는 제77주년 광복절을 맞이해 오는 6일까지 천안시청 1층 로비에서 천안시와 함께 ‘독립운동가 초상화 전시회’를 개최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순국선열들의 나라사랑에 대한 뜻을 되새기고 감사하는 마음을 잊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을 지역사회 주민들과 함께 나누고자 준비됐다.

전시회에 참여한 45명의 재학생들은 일러스트와 회화(유화, 아크릴, 파스텔, 수채화) 등 다양한 방식으로 초상화를 그려냈다.

특별히 초상화 인물로는 유명한 독립운동가들도 있지만, 천안의 독립운동가, 알려지지 않은 무명의 독립운동가를 찾았고 문제 소지를 차단하기 위해 민족문제연구소의 검토를 받았다.

백석문화대 관계자들과 박상돈 천안시장(오른쪽)이 전시된 그림을 관람하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박석문화대 ]

송기신 총장은 “우리 백석문화대 디자인학부는 10여 년간 천안지역 내 영세 업체들의 간판이나 명함, 로고 등을 무상으로 디자인해주는 청바지(청년들이 바라는 지역살리기) 운동을 졸업과제로 진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대학으로의 역할에 충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백석문화대 디자인학부 시각디자인과는 최근 개최된 2022 커뮤니케이션디자인국제공모전, 2022 제27회 국제디자인트렌드대전, 2022 Blue Awards_상품문화디자인 국제공모전 등에서 재학생들이 총 226개의 수상실적을 내는 등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천안=이숙종 기자(dltnrwh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