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나' 이주영 감독 "쿠팡, 동의 없이 일방적 편집 작품 훼손…이름 빼달라"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플랫폼인 쿠팡플레이가 8부작으로 제작된 '안나'를 감독 동의 없이 6부작으로 일방적으로 편집해 공개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일 쿠팡플레이 '안나' 극본을 쓰고 연출을 맡았던 이주영 감독은 "쿠팡플레이가 감독을 배제하고 일방적으로 '안나'를 편집해 작품을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안나' 포스터 [사진=쿠팡플레이]

이 감독 측은 입장문을 통해 "8부작 '안나'를 제작사도 아닌 쿠팡플레이가 6부작으로 편집해 제가 연출한 것과 같은 작품이라고 볼 수 없을 정도로 작품이 훼손됐다"며 "창작자로서 더 이상의 고통을 견딜 수 없어 이 글을 쓰게 되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공개되어 있는 6부작 형태의 '안나'는 이주영 감독을 배제한 채 쿠팡플레이가 일방적으로 편집한 것으로, 단순히 분량만 줄어든 것이 아니라 서사, 촬영, 편집, 내러티브의 의도 등이 모두 크게 훼손되었다"고 주장했다.

이 감독은 "쿠팡플레이는 지난 6월 7일 저에게 다른 연출자와 다른 후반작업 업체를 통해 재편집하겠다고 통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보지도 못한 편집본에 제 이름을 달고 나가는 것에 동의할 수 없어 크레딧에서 제 이름을 빼달라고 여러 번 요구했으나 그조차 묵살당했다"고 말했다.

'안나' 5, 6회 스틸컷 [사진=쿠팡플레이]

그는 "쿠팡플레이의 일방적이고도 고압적인 처사로 인해 많은 사람이 상처받았다"며 "감독인 저뿐만 아니라 모든 스태프(후반 작업 업체 포함)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쿠팡플레이 측은 이주영 감독과 이견이 있었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곧 입장문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