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노지감귤 품질향상 비결은 ‘열매솎기’


[아이뉴스24 최익수 기자]

제주 감귤 열매솎기 기준표.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원장 허종민)은 노지감귤 상품률 향상과 경영비 절감을 위해 열매솎기 실천을 당부했다고 3일 밝혔다.

올해 제주시 지역은 전년도 해거리에 따라 소과 발생이 많고 서귀포시 지역은 격년 결실로 착과량이 적을 것으로 예상된다. 상품율을 높이고 수확기 일손 절감을 위해 열매솎기를 실천해야 할 시기다.

노지감귤은 시기에 따라 따내야 하는 열매가 달라지는데 9월 중순까지는 소과 위주, 9월 하순 이후는 소과·대과·상처과·병해충 피해과 등 비상품 열매를 솎아내야 한다.

효율적인 열매솎기 방법은 한 나무를 기준으로 위에서 아래까지 전부 솎는 것보다 열매 달린 부위와 나무 수세를 보면서 시기를 나눠 실시하는 것이 좋다.

적정한 열매솎기는 ▲과실 품질 향상과 비대 촉진 ▲수확 노력 절감 ▲해거리 방지와 수세 회복에 효과적이다.

우선 열매솎기를 통해 적정 착과 시 당도가 높고 산함량이 낮은 감귤 생산이 가능하다. 남은 열매에 양분이 집적되어 극소과가 적어지고 크기가 균일해진다.

또한, 감귤 수확철 인력난 해결에도 도움이 된다. 열매솎기를 하면 수확 노동력이 적게 들고 작업능률이 2배 정도 향상된다.

더불어 착과량이 많으면 새 가지 발생이 적어 동화양분이 부족하고 이듬해 해거리의 주원인이 되는데 열매솎기 시 해거리 부담을 줄인다.

김동현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농촌지도사는 "비상품 감귤을 제거하는 열매솎기는 감귤 규격화와 품질 향상을 위한 가장 확실한 방법으로 열매솎기에 적극 나설 것"을 당부했다.

/제주=최익수 기자(jeju@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