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마지막 남방큰돌고래 비봉이, 바다로 간다


[아이뉴스24 최익수 기자]

2020년 7월 '비봉이'가 돌고래쇼가 끝나고 좁은 수조에 갇혀 있다 [사진=핫핑크돌핀스]

제주특별자치도는 도내 수족관에 남은 마지막 남방큰돌고래 '비봉이'를 자연 생태계로 돌려보내기 위해 관련기관, 시민단체, 전문가 등과 협력해 서귀포시 대정읍 해역에서 해양 방류를 위한 야생적응 훈련을 시작한다고 3일 밝혔다.

제주 연안에서 120여 마리가 관찰되는 남방큰돌고래는 2012년 해양보호생물로 지정됐으며, 국내 수족관에서 총 8마리가 사육되고 있었다.

지난 2013년 '제돌이', '춘삼이'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해양 방류 됐으며, 지금은 제주 퍼시픽랜드(호반호텔앤리조트)에 '비봉이'만 유일하게 남아있다.

제주도는 이번 해양방류를 위해 지난 6월 8일 해양수산부, (주)호반호텔앤리조트, 시민단체 핫핑크돌핀스, 제주대학교 등과 함께 '방류 협의체'와 '기술위원회'를 구성해 해양방류를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세부계획을 확정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3일 도내 마지막 남방큰돌고래 '비봉이'의 해양 방류 단계별 세부계획을 발표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비봉이는 퍼시픽랜드의 수조를 벗어나 앞으로 서귀포시 대정읍 해역에 설치된 가두리 훈련장에서 활어 먹이 훈련, 야생 돌고래 개체군과의 교감 등 야생적응 훈련을 거쳐 최종 방류될 예정이다.

비봉이 해양방류는 ▲방류가능성 진단과 방류계획 수립 ▲사육수조 내 적응훈련 ▲가두리 설치·이송 ▲가두리 내 야생적응 훈련 ▲방류와 사후 모니터링 등 총 5단계로 진행된다.

강석찬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산업과장은 "비봉이가 성공적으로 바다로 돌아갈 수 있도록 참여기관과 긴밀하게 협력해 방류훈련을 진행할 계획이며, 제주 연안의 해양생태계 관리에 더욱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2021년 3월 서귀포시 중문관광단지 소재 퍼시픽랜드 돌고래쇼에서 '비봉이'가 공연을 거부하고 있다 [사진=핫핑크돌핀스]

/제주=최익수 기자(jeju@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