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업계 최초 '투자 영수증 발급' 서비스 실시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신한금융투자가 국내 주식 투자자 대상으로 주식잔고를 영수증 형태의 이미지로 제공하는 '투자 영수증 서비스'를 업계 최초로 실시한다.

최근 MZ세대 사이에서는 자신만의 음악 플레이리스트를 영수증 형태의 이미지로 변환해 간직하고 공유할 수 있게 해주는 서비스가 인기를 끌고 있다. 신한금융투자는 이러한 서비스에서 착안해 신한알파 앱 내에서 국내 주식잔고를 영수증 형태의 이미지로 저장하고 공유할 수 있는 기능을 새롭게 제공한다.

신한금융투자가 주식잔고를 영수증 형태의 이미지로 제공하는 '투자 영수증 서비스'를 실시한다. [사진=신한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는 투자 영수증 기능 도입에 맞춰 오는 31일까지 이벤트를 진행한다. 투자 영수증을 발급한 고객 1천명에게 추첨을 통해 아이스크림을 제공하고, 본인의 투자 영수증을 인스타그램에 인증한 고객 100명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배스킨라빈스 파인트를 증정한다.

양진근 MZ고객확대스쿼드 트라이브장은 "신한금융투자는 이번에 진행하는 투자 영수증 서비스를 통해 MZ세대 고객의 취향과 니즈를 고려해 그들과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시도를 지속 추진하며 눈높이를 맞춰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